[KS]패장 힐만 "보기보다 어려운 경기였다"

"후랭코프 잘 던져…3차전 선발 켈리"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2차전을 내준 트레이 힐만 SK 와이번스 감독은 패배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의 선전에 박수를 보냈다.

힐만 감독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3-7로 패한 뒤 "두산 선발 세스 후랭코프가 경기 초반부터 잘 던졌다. 구속도 좋고 낮게 제구가 됐다. 투심 패스트볼을 정말 잘 활용한 것 같다"며 "전체적으로 봤을때 우리 선발 문승원의 피칭도 나쁘지 않았다. 전반적으로 좋았다. 4점을 내주긴 했지만 보이는 숫자 외엔 전부 좋았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7회초에 흐름을 조금 가져올 수 있었다. 김강민의 안타가 컸다. 윤희상도 불펜에서 올라와 잘 막아줬다고 본다"면서 "신재웅이 8회말 올라와서 선두 타자를 내줬는데 그게 조금 아쉽다. 공격 면에선 마지막까지 정말 잘 싸웠다. 그런데 이런 경기 흐름은 사실 쉽지가 않다. 본 것보다 더 여려운 경기였다"고 말했다.

◆힐만 감독과 일문일답

-산체스를 쓰지 않았는데.

"8회에 쓸 수도 있었다. 하지만 등이 좀 뻣뻣했다. 그래서 활용하지 못했다. 그런 리스크가 있는 상황이라면 투수를 절대 쓰지 않을 것이다. 수요일에 켈리가 던진 후엔 산체스가 제대로 준비할 것이다."

-켈리를 3차전 선발로 정한 이유는

"던질 차례가 됐기 때문이다."

-신재웅이 조금 아쉬웠는데.

"경기 상황에 따라, 매치업을 보면서 선수들을 조금 바꿀 예정이다."

-최정이 복귀했는데.

"최정 외에도 수고한 선수들이 많다. 후랭코프같은 훌륭한 투수를 상대할땐 정말 쉽지 않다. 하지만 최정이 이번 시리즈에서 좋은 성적 올려줄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

-고비에서 대타를 생각 안했는지.

"김동엽의 스윙 자체가 나쁘지 않았다. 정의윤 또는 나주환을 생각할 수 있었지만 그냥 그 상황에선 원래 나섰던 선수를 내보는 게 좋지 않나 싶다."

-수비에 대해서 평가한다면.

"큰 걱정 없다. 좋은 플레이가 훨씬 많았다. 김강민이 외야에서 좋은 공을 잡아줬다. 강승호도 3루서 좋은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절대 의심하고 있지 않다. 보여준 것 이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생각한다."

조이뉴스24 잠실=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