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IFA서 스마트홈 가전 대거 공개


모바일과 연동되는 생활가전으로 IoT 시장 공략

[민혜정기자] 독일 가전 업체 밀레는 오는 4~9일(현지시간)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5'에 참가한다고 2일 발표했다.

밀레는 '삶에서 얻은 영감’(Inspired by life)'이라는 주제로 전체 생활가전 전시공간 10% 규모인 3천㎡의 전시공간을 활용해 스마트홈 가전제품을 대거 공개한다.

밀레는 이번 IFA 2015에서 사물인터넷(IoT)·커넥티드홈 등 최신 기술과 가전제품 트렌드에 맞춰,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네트워크 연결성과 가전제품 각 기기간 호환성을 향상시킨 '밀레 엣홈(Miele@home)네트워크' 시스템을 소개한다.

특히 세계 최초 네트워크 연결을 통한 액체 세제투입 시스템을 적용한 허니컴 드럼세탁기, 전기레인지와 연동하는 후드, 오븐, 냉장고 등 소비자 편의 중심의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제품과 소비자의 상상을 뛰어넘는 신기술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이 회사는 최근 유럽에서 2020년까지 에너지 소비 20% 감축을 목표로 하는 환경 규제 정책과 가전제품의 에너지소비효율 개선에 대한 니즈의 확산으로, 유럽 에너지 효율 최고등급인 A+++가 적용된 드럼세탁기, 청소기 등 친환경 제품을 대거 출시할 계획이다.

밀레는 IFA 2015를 통해 '밀레 엣 모바일(Miele@Mobile)' 애플리케이션 및 가전제품 내 커뮤니케이션 모듈 장치를 탑재해,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가전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제어하는 '밀레 엣홈(Miele@home)네트워크' 시스템을 소개한다.

IFA 2015를 통해 공개하는 'Miele@Mobile' 애플리케이션은 밀레의 허니컴 드럼세탁기, 의류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가정에서 사용하는 가전제품의 작동 상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이나 PC와 같은 개인 단말기를 사용해 밀레 드럼세탁기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경우, 세탁 프로그램 선택부터 예약 세탁, 탈수 속도, 온도 조절, 세제 잔여량 확인 등을 원격으로 할 수 있다.

상호 연동 시스템을 갖춘 신기술도 공개한다. 밀레의 전기레인지와 후드 제품에는 상호 연동 시스템인 'Con@ctivity 2.0' 기능을 도입해, 전기레인지의 조작 방식이나 화구의 세기 설정에 따라 후드의 세기가 자동으로 인식하는 시스템이 적용됐다.

밀레 최초로 선보이는 미국형 레인지(오븐·가스인덕션 쿡탑 결합) 및 레인지 후드는 다양한 제품 구성으로 도입됐으며, 모델에 따라 131~163리터의 대용량(기존 유럽식: 76리터)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밀레는 친환경 가전도 선보인다. 이번 IFA 2015에서 밀레가 공개하는 '스마트 스타트'(Smart Start) 에너지 관리 시스템은 날씨예보를 확인해 에너지 사용량을 조정, 계획, 설계할 뿐만 아니라 전력사용량이 적고 전기요금이 가장 저렴한 최적 시간대에 가전제품을 자동으로 작동시켜 준다.

밀레는 2단계 액체세제 자동투입시스템인 트윈도스(TwinDos)기능을 장착한 허니컴 드럼세탁기 'W1' 시리즈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시한다.

'W1' 세탁기에 적용된 2단계 액체세제 자동투입시스템인 '트윈도스'(TwinDos) 기능은 기본세제 삽입뿐 아니라 세척력 강화 보조세제 장치를 통해, 세탁이 진행되고 있는 과정 중에서 세제를 자동으로 투입해 세탁력을 향상시켜준다.

밀레는 진공청소기에 에너지 라벨을 부착하는 것이 의무화되는 유럽연합의 규정에 따라 에너지소비율이 낮으면서도 집진력이 강한 청소기를 다양하게 공개한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밀레가 소개하는 '에코라인 플러스'(Complete C3 Electro EcoLine Plus) 진공청소기는 800W 모터출력에도, 브러시로 흡입되는 미세먼지의 공기저항이 낮도록 설계해, 비교적 짧은 시간 내 많은 먼지를 유입하도록 집진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