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BBC, 한국 e스포츠 열기 조명


프로 게임단 'KT롤스터' 만나 한국 e스포츠 열풍 소개

[문영수기자] 한국 e스포츠의 경쟁력에 외신도 주목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뉴스가 지난 5일(현지시각) 한국 e스포츠 산업과 선수들을 집중 조명했다. BBC는 프로 게임단 'KT롤스터'를 중심으로 한국 e스포츠 선수들의 일상 생활과 연습 환경, 경기 모습 등을 소개했다.

보도에서 KT롤스터 소속 프로 선수들은 숙소 생활 등을 공개하며 연습 모습이나 평소 자유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이영호 선수는 오른쪽 팔의 수술 자국을 보여주며 '영광의 훈장'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BBC는 "e스포츠 팬들은 K팝과 가수 대신 프로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관심을 준다"며 "e스포츠는 '강남스타일'과는 다른 방식으로 한국이 세계를 주도하고 있게 느끼는 무언가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KT롤스터 강도경 감독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e스포츠가 비록 육체적인 경기만큼은 아니더라도 (정식 스포츠로 여겨질 수 있는)많은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믿는다"며 "e스포츠는 체스처럼 두뇌 스포츠가 돼가는 과정에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BBC는 게임을 부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한국의 이중적인 산업 구조와 중독물로 규제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함께 다뤘다.

이에 대해 강도경 감독은 유독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우려하면서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어떤 일에 몰두하게 되면 게임 이외의 일도 중독으로 이어지고, 그 선을 넘을 수도 있다"며 "하지만 이런 일들은 비단 게임에만 해당되는 일은 아니다. 심지어 운동을 하다가도 심장마비에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BBC는 올해 1월부터 한구 e스포츠에 대해 보도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월에는 한국 e스포츠를 취재하기 위해 한국을 찾기도 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