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100억 상생펀드 조성해 협력사 지원


40개사 최대 10억 지원…협약식 통해 '동반 성장' 공표

[장유미기자] 대상이 상생펀드 100억원 조성을 골자로 한 동반성장 정책 발표와 동시에 협력사에 대한 본격 지원에 나선다.

대상은 40여개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한 100억원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중소 협력사에 회사별로 연간 최대 10억 원까지 시중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상생펀드 규모는 대상의 협력사 수가 40개인 점을 감안하면 업체당 평균 2억5천만원을 지원할 수 있는 액수다.

아울러 기존의 납품단가를 적극적으로 조정해 인상요인을 충분히 반영하고 중소 협력업체에 대한 현금지급율도 기존보다 10% 높인다. 대금 지급 기일도 이달부터 기존의 20일에서 10일로 단축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협력사와 공동개발 기술에 대한 공동특허출원 및 독자개발기술 특허지원,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교류·자문확대, 맞춤형 품질개선 지원을 위한 QS(Quallity Support) 센터 설치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윤리경영 내용을 협력사와의 계약서에 포함하고 핫라인 및 온라인을 통한 신고 제도를 운영함으로써 부당행위를 사전에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대상은 오는 26일 공식 동반성장 슬로건 '행복한 상생, 즐거운 내일'을 공표하고 40개 협력사 대표들과 함께 동반성장 협약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유장희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정대표 한국소비자원장, 윤영식 한국식품산업협회 부회장 등 각계인사가 참석한다.

또 대상 명형섭 사장은 13년도 협약사항 및 이행계획을 공식발표하고 100억 상생펀드를 소개한다.

명형섭 사장은 "실질적인 동반성장정책을 통해 공정하고 협력적인 선순환 상생구조를 구축해 상호 시너지 효과 확대 및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이 목표"라며 "향후 재무, 교육, 채용, 품질 등 다각적인 부문에서 대상, 방법, 규모 등을 점차 확대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