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카카오 "사모펀드 원아시아와 긴밀한 관계 아냐…투자 건 많지 않았다"


21일 카카오-SM 시세조종 의혹 공판…카카오 투자전략실 직원 출석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SM엔터테인먼트(SM)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시세를 조종한 혐의를 받는 배재현 전 카카오 투자총괄대표와 카카오 법인에 대한 공판에서 카카오 투자전략실 직원은 "회사와 사모펀드가 투자한 건들은 (다른 사례와 비교해) 많지 않았다"며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했다. 검찰은 사모펀드 운용사 원아시아파트너스가 카카오와 경제적 이해관계가 깊은 관계라고 보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카카오와 하이브의 인수전 당시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배재현 카카오 투자총괄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10.18. [사진=뉴시스]
SM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카카오와 하이브의 인수전 당시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배재현 카카오 투자총괄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10.18. [사진=뉴시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5부는 21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배 전 대표와 카카오 법인에 대한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는 카카오 투자전략실 직원 A씨에 대한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검찰은 배 전 대표 등이 지난해 2월 16~17일과 27~28일 약 2400억원을 동원해 SM 주식을 고가에 매수해 경쟁사인 하이브의 공개매수를 방해했다고 보고 있다. SM 주가를 하이브의 공개 매수가인 12만원보다 높게 할 목적으로 시세를 조종했다는 것이다. 또한 당시 SM 지분을 매집한 사모펀드가 카카오와 특수 관계라고 판단, 카카오가 SM 지분 5% 이상을 보유하고도 대량 보유 보고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검찰에서는 하이브의 SM 지분 공개매수 기간이었던 지난해 2월 20일 A씨와 메신저 대화를 나눈 직원 B씨가 대화 중 '사모펀드(원아시아·헬리오스)를 배 전 대표가 만나봐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언급한 내용 등을 제시하며 "SM 주식을 카카오가 자사 이름으로 사지 않고 다른 곳에서 사도록 하며 하이브의 공개매수를 방해하려던 것 아닌가"라고 했다.

검찰은 또한 "카카오에서는 수년 전부터 SM 경영권 인수를 추진해 왔다"며 "하이브의 공개매수가 실패하려면 카카오가 대항공개매수를 해서 지분을 더 보유하거나, 아니면 하이브의 공개매수 기간에 SM 주가를 12만원 위로 올려 (공개매수에) 아무도 안 들어와 실패하도록 하는 방법을 고려해 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추궁했다.

이에 대해 A씨는 "(회사가) SM과 사업협력 계약을 맺고 지분 9.05% 매입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튿날(지난해 2월 8일) 이수만 전 총괄 프로듀서가 SM을 상대로 (신주 및 전환사채 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회사로서는) 변수가 많았던 상황"이라며 "(가처분 신청으로 인해) 신주를 취득하지 못하게 될 수 있으니 어떻게 해야 할지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하이브의 공개매수에) 대항공개매수를 해야 한다고 개인적으로 생각은 했지만 (SM) 지분 취득 단가가 낮았기 때문에 (회사에서) 이를 포기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팀원들과 비교하면 SM 관련 업무(프로젝트)를 좀 더 오래 맡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팀장 등 상급자로부터 모든 내용을 공유 받았던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반대신문에서 카카오 측 변호인이 A씨에게 투자전략실 직원으로서 회사와 사모펀드가 밀접한 관계라는 생각이 들었는지 물은 데 대해 A씨는 "(사모펀드가) 손자회사(카카오VX)에 투자했다는 정도만 알고 있었다"며 "당시에도 그 이상으로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한 "배 전 대표가 사모펀드를 만났다거나 하는 이야기를 따로 들은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음 공판은 오는 7월 5일로 예정돼 있다. 앞서 지난 4월 카카오의 SM 시세조종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사모펀드 운용사 원아시아파트너스 대표가 구속기소된 가운데, 해당 사건과 이 사건은 병합될 예정이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카카오 "사모펀드 원아시아와 긴밀한 관계 아냐…투자 건 많지 않았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