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연세대 수업에 회장님이?…정의선 회장, 현대차 주제 토론 강의 참관


이무원 교수, 사례 연구 '현대차그룹 : 패스트 팔로어에서 게임 체인저로' 강의
해당 사례 연구,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 케이스센터 공식 등재
정 회장, 학생들 토론 및 다양한 평가·분석 경청하고 격의 없는 의견 교환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대학교 수업에 깜짝 방문해 현대차그룹에 대한 학생들의 토론과 다양한 평가·분석을 경청하고 격의 없는 의견 교환을 나눴다.

지난 11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경영학과 학생들의 토론 강의를 참관했다.(앞줄 오른쪽부터) 연세대 경영대학 이무원 교수, 기아 조화순 사외이사(연세대 교수),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사진=연세대학교]
지난 11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경영학과 학생들의 토론 강의를 참관했다.(앞줄 오른쪽부터) 연세대 경영대학 이무원 교수, 기아 조화순 사외이사(연세대 교수),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사진=연세대학교]

24일 연세대학교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 11일 연세대 경영대학 이무원 교수의 '조직학습 : 기회와 함정' 수업을 참관했다.

이날 강의는 현대차그룹과 정의선 회장의 파괴적 게임 체인저 비전과 혁신을 심층 분석한 사례 연구(Case Study)인 '현대차그룹 : 패스트 팔로어에서 게임 체인저로(HYUNDAI MOTOR GROUP : FAST FOLLOWER TO GAME CHANGER)'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강의 교재로 활용된 사례 연구는 이무원 교수가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 및 지속가능대학 윌리엄 바넷(William P. Barnett) 석좌교수, 명지대 경영학과 김재구 교수(한국경영학회 회장)와 공동 집필했다.

사례 연구는 현대차그룹을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창조적 파괴자'로 정의하고 현대차그룹이 추구하는 '새로운 게임의 규칙'을 깊이 있게 조명했다. 또 현대차그룹이 '자동차 제조업의 추격자 중 하나'가 아닌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시장의 판도를 주도해 나가는 게임 체인저'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업의 혁신과 최고경영자 리더십 간 상관관계를 분석하면서 "정의선 회장의 리더십 아래 현대차그룹은 '창조적 파괴자'로서 기회를 새롭게 정의하고 인류에 더 큰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며 모빌리티 시장의 최전선에 섰다"고 평가했다.

이날 강의에서 연세대 경영학과 학생들은 게임 체인저 비전 아래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현대차그룹의 혁신에 주목하면서 현대차그룹의 신사업, 비전, 경영 성과, 기업 문화, 도전 과제 등에 대해 100분여 동안 토론을 펼쳤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의 혁신 전략에 대한 학생들의 열띤 토론과 다양한 평가 및 분석을 경청했다. 강의에는 송호성 기아 사장, 김흥수 현대차그룹 부사장, 조화순 기아 사외이사(연세대 교수) 등도 자리를 함께했다.

정 회장은 이 자리에서 "여러분들의 현대차그룹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놀랍고 고맙다"며 "현대차그룹이 앞으로 더 열심히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모든 사람을 편안하게 해 드리고 싶다. 그렇게 되면 많은 사람들이 생산적인 활동을 할 수 있고, 그 과정에서 더 좋은 아이디어가 나와서 세상이 좀 더 평화로워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평소 추구하는 기업의 역할을 설명했다.

정 회장은 "여러분이 가진 자질과 능력을 잘 살려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사회를 더 발전시키기를 바란다"면서 "여러분들이 그렇게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강의가 끝난 뒤에는 학생들과 정의선 회장 및 현대차그룹 임원진이 저녁 식사를 함께 하며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누고 서로의 생각과 관점을 공유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사례 연구 '현대차그룹 : 패스트 팔로어에서 게임 체인저로'는 산업의 경계를 허물며 미래 모빌리티 영역을 재정의하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도전 및 실행과 정 회장의 '비저너리(Visionary)' 리더십을 경영학적 관점에서 심층적으로 연구한 저작물이다. 지난해 말 미국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Stanford Graduate School of Business)의 케이스센터(Case Center)에 공식 등재됐다.

연구진은 '산업 패러다임 격변기에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 민첩하게 변모하고 있는 현대차그룹과 인류의 삶과 행복에 대한 기여가 기업의 본질적 사명임을 강조하고 있는 경영층의 리더십'을 이번 사례 연구의 핵심 연구 방향으로 정했다.

사례 연구는 전동화, 수소, 로보틱스, 인공지능(AI),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등 미래 신사업 분야에서 게임 체인저로서 비전을 구체화해 나가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 혁신 현황 및 차별화된 전략을 체계적으로 서술했다.

특히 '인류의 삶과 행복에 대한 기여'가 기업의 본질적 사명임을 강조하며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을 미래 모빌리티 게임 체인저로 변모시키고 있는 정 회장의 리더십에 주목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의 게임 체인저 비전은 새로운 산업을 만들어 낸다는 '외적 의미'와 함께 새로운 조직 문화, 업무 스타일 등 '내적 의미'까지 포함하고 있다"고 진단하며, 게임 체인저 비전 선언 이후 진화하고 있는 현대차그룹의 '기업문화 DNA'에 대해서도 조명했다.

사례 연구는 연세대 경영대학 학부 및 경영대학원, 이그제큐티브(Executive) MBA 과정에서 강의 교재로 사용되며, 국내 다른 대학에서도 강의에 활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올해부터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 MBA와 Executive MBA(기업 임원 대상 1년간의 정식 학위 과정), 그리고 지속가능대학(Doerr School of Sustainability)의 윌리엄 바넷 석좌교수 수업에서도 강의 주제로 다뤄지고 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연세대 수업에 회장님이?…정의선 회장, 현대차 주제 토론 강의 참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