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돋보기] 삼성SDS, 3분기 사상 최대 매출…클라우드·물류 호조 '순풍'


ESG경영위원회 신설 등 책임경영 강조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삼성SDS가 IT서비스·물류 등 주요 사업의 호조에 힘입어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4분기에는 클라우드, 차세대 ERP, 디지털 물류 등을 중심으로 대외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책임경영에 힘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삼성SDS 본사 외관 [사진=삼성SDS]

삼성SDS는 27일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매출액 3조 3천813억 원, 영업이익 2천22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액은 13.9%, 영업이익은 1%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물류사업의 급속한 성장으로 관련 매출 비중이 크게 늘었다.

IT플랫폼 기반 물류 사업 매출액은 IT제품 물동량 증가, 해상 물류운임 상승, 대외사업 확대 등에 따라 지난해 동기 대비 22.6% 증가한 2조 21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1.9%다.

특히, 물류 대외사업 매출액이 크게 증가했다. 기존 대외고객의 서비스·지역이 확대 되면서 지난해 동기 대비 54% 증가한 3천81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3분기 물류 사업 전체 매출액에서 19%를 차지한다.

삼성SDS는 IT기반의 디지털 물류 플랫폼 첼로 스퀘어(Cello Square) 기반 디지털포워딩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최근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수출입 물류 서비스 '첼로 스퀘어'를 공개했다. 대형 고객 대상으로 서비스 중인 '첼로(Cello)'를 중소·중견 수출기업을 위한 '첼로 스퀘어 4.0'으로 개발한 것이다. 수출기업은 첼로 스퀘어를 통해 견적·계약·운송·트래킹·정산 등 물류 전과정을 단일 시스템으로 직접 관리할 수 있다.

IT서비스 부문에서도 기업향 클라우드, 차세대 ERP 대외사업,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이 확대되면서 안정적인 실적을 보였다.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3.3% 증가한 1조 3천792억 원으로 나타났다. 인건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률은 1년 전보다 0.6%포인트 떨어진 13.3%로 집계됐다.

3분기에는 데이터 분석, R&D 분야에서 신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컨설팅 수행이 늘었다. 또 세일즈포스 등 글로벌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업체와 파트너십을 강화하면서 차세대 ERP 대외사업을 확대했다.

회사는 기업 맞춤형 클라우드 구축 및 운영, 글로벌 엔터프라이스 솔루션 개발 등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삼성전자 NEXT ERP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차세대 ERP 대외 사업을 다양한 업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SDS 관계자는 "그동안 다양한 업종의 IT시스템 구축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강점이 있다"면서, "AWS, MS애저 등 퍼블릭 클라우드는 물론, 기업에 특화된 요구사항을 위한 자체 프라이빗 클라우드도 제공하는 등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마트팩토리 부문에서는 제조 사업장의 환경, 안전을 위한 EHS(환경·보건·안전)시스템 구축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현재 신기술 기반의 친환경 제조 사업장 구축을 위해 계열사에 EHS시스템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ESG 위원회 신설, ESG 플랫폼 개발 등 책임경영을 본격 추진한다.

삼성SDS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황성우 대표이사를 포함한 삼성SDS의 사외이사들이 참여하는 'ESG 위원회'를 신설했다. 위원회는 ESG전략 및 계획을 세우고, 추진활동을 점검하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ESG경영 관련 데이터 수집·분석·공시 등을 지원하는 ESG플랫폼을 올 연말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최근 홈 사물인터넷(IoT) 사업의 분할 매각과 관련한 언급도 있었다.

안정태 삼성SDS 부사장은 "홈IoT 사업 매각은 회사의 전략상 선택과 집중을 위해 결정한 것이다. 매각이 원할히 진행되면 클라우드, 물류플랫폼, 글로벌 SaaS ERP 등과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질 것"이라면서, "전략사업에 맞지 않으면 과감히 매각하거나, 장기적인 투자에도 성과가 없는 사업은 철수하는 등 B2B 소프트웨어 중심의 IT서비스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