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돋보기] 'KT 먹통'에도 '재난로밍' 없었다…왜?


정부 "KT, 오판한 '디도스 공격'도 배제 안 해…보상은 KT가 마련 후 협의"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3년전 KT아현지자 화재 사건을 계기로 마련했던 ‘재난로밍 서비스’가 이번 KT유무선 통신망 장애 사태 때 작동하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KT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로 인해 당시 대책도 무용지물이 됐다는 분석이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6일 오후 KT 네트워크관제센터를 방문해 인터넷 장애 관련 원인 및 재발방지 대책 등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사진=과기정통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6일 경기도 과천에 위치한 KT 네트워크 관제센터 방문 후 통신재난을 위해 마련한 로밍서비스가 작동하지 않은데 대해 “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가 코어 네트워크 전체에 영향을 미치면서 작동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네트워크 엣지(끝단)부분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로밍 규칙을 설정했으나 이번 KT사고가 네트워크 코어(중심부)로 번지면서 엣지단에서 작동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즉, 본체가 작동하지 않아 팔다리가 움직이지 않는 것이라 말할 수 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재난 로밍은 액세스단에 대한 대책으로 코어까지 고려하게 되면 아마 굉장히 큰 대책이 될 것”이라며 “한번도 이렇게 코어가 문제된 적이 없었다. 필요하다면 연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사안을 세밀하게 살핀다는 방침이다. KT가 사고 초기 발표한 디도스 공격에 대해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홍 정책관은 “KT 이야기만 들을 수 없어 사이버 공격 여부가 있었는지도 처음부터 확인하고 있다”며 “사이버 공격이면 (조사)기간이 꽤 걸릴 수도 있고, 오류라면 짧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사고 재발방지 대책과 관련해선 “로그 기록, 오류가 어떻게 세팅돼 있지 등까지도 자료를 요청해 전문가들과 확인하고 있다”며 “시스템을 다 확인하고 원인 분석 과정을 거치면 후속 대책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임 장관은 “사고 원인 분석반을 구성하고 KT로부터 자료를 받아 전문가들로부터 의견을 듣기로 했다”며 “같은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기관통신사업자의 잦은 장애 발생과 관련, 정부가 직접 제재 조치 가능성에 대해서는 사고 분석 이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법적 검토가 필요해 예단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다.

홍 정책관은 “현재는 조사가 진행 중에 있어 후속조치는 이후에 검토할 것”이라며 “관련 법률도 살펴봐야 한다”고 했다.

KT가 장애원인을 디도스로 오판한 것과 관련해선 별도로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갖는다는 방침이다. KT는 전날 사고 발생 한 시간 후, 장애 요인을 ‘디도스’라고 발표했으나 세시간 후 ‘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라고 번복했다.

보상에 대해서는 KT 방안을 확인한 후 협의해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임 장관은 “구체적으로 논의하지 않았다”며 “KT가 대책을 마련해 오면 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정책관은 “제대로 된 대책을 만들도록 촉구한 상황으로 KT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 CEO 주관으로 회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단 나오는 걸 봐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