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정부, 2030년까지 온실가스인 ‘메탄’ 30% 줄인다


‘글로벌메탄서약(Global Methane Pledge)’ 가입 추진한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가 기후변화를 불러오는 온실가스 중 하나인 메탄을 줄여 지구촌 기후위기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글로벌메탄서약(Global Methane Pledge)’ 가입을 추진한다.

메탄(methane, CH4)은 교토의정서에서 정의한 6대 온실가스 중 하나로 지구 가열화에 미치는 영향을 수치로 표현한 지구온난화지수(GWP)가 21(이산화탄소 21배의 영향을 미침)인 물질이다.

6대 온실가스는 ▲이산화탄소(CO2) ▲메탄(CH4) ▲아산화질소(N2O) ▲수소불화탄소(HFCs) ▲과불화탄소(PFCs) ▲육불화황(SF6) 등이다.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 포집, 이를 활용한 발전시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메탄은 천연가스 채굴이나 농업 같은 인간의 활동으로 발생한다. 대기 중 메탄 농도는 이산화탄소와 비교했을 때 200분의 1 이상 낮다.

지난 8월에 승인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제6차 평가보고서 제1 실무그룹 보고서를 보면 메탄은 전체 지구 가열화의 약 30%, 즉 기온 0.5℃ 상승의 원인물질로 알려졌다.

메탄은 대기 중 체류 기간이 약 10년으로 이산화탄소(최대 200년)와 비교했을 때 매우 짧다. 그 발생을 의욕적으로 줄이면 지구 평균온도 상승을 1.5℃ 이내로 낮추자는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 달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

국제사회는 이러한 메탄 감축의 높은 지구 가열화 완화 효과 등에 주목하고 적극적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 ‘글로벌메탄서약’은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배출되는 메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한다는 목표 실현을 위한 국제연대이다. 특정 온실가스 감축 공약을 구체적 행동으로 전환하는 선도적 구상이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지난 9월 ‘글로벌메탄서약’ 추진계획을 공동으로 발표한 바 있다. 우리나라 등 세계 기후변화 대응 주요국들을 중심으로 서약 참여를 지속 요청해 왔다. 11월 1~2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되는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기간 중 서약 출범식도 개최할 계획이다.

우리 정부도 이번 서약에 가입해 국제사회의 메탄 감축 노력에 동참할 계획이다.

우리나라의 메탄 배출량은 2018년 기준 2천800만톤(CO2 환산량)으로 국내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3.8%이다. 농축수산(1천220만톤, 43.6%), 폐기물(860만톤, 30.8%), 에너지(630만톤, 22.5%) 부문에서 주로 배출된다.

농축수산 부문에서는 벼 재배 과정, 가축의 소화기관 내 발효, 가축분뇨 처리 등에서 배출된다. 폐기물 부문에서는 폐기물의 매립, 하·폐수처리 과정에서 주로 발생한다.

에너지 부문에서는 석탄·석유·천연가스 등의 연료 연소 과정과 화석 연·원료의 채광·생산·공정·운송·저장 등의 과정에서 비의도적(탈루)으로 메탄이 배출된다.

정부는 그동안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국내 메탄 배출을 감축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했다. 지난 18일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 상정된 2030 NDC 상향(안)에는 메탄 배출량을 2018년 2천800만톤에서 2030년 1천970만톤으로 감축(30% 감축)할 계획이 포함돼 있다.

부문별로는 농축수산 250만톤, 폐기물 400만톤, 에너지 180만톤을 감축한다.

관계부처는 2030년 NDC 이행계획안(로드맵)을 마련하고, 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메탄 30% 감축 방안을 차질 없이 수행할 계획이다.

적극적 국내 메탄 감축과 이번 ‘글로벌메탄서약’ 가입으로 우나라가 G7 국가들과 함께 파리기후변화협약의 실질적 이행을 주도해 나가는 것은 물론 기후 리더십을 한층 강화하고 기후외교의 외연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