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릭스, B형 간염 치료제 독성시험 위탁 계약 체결


중국 비임상 CRO 파마론(Pharmaron)과 독성시험 위탁 계약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올릭스가 자사의 B형 간염(HBV) 치료제 프로그램인 OLX703A의 비임상 독성시험 위탁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올릭스는 중국 CRO 업체인 파미론과 B형 간염(HBV) 치료제 프로그램인 OLX703A의 비임상 독성시험 위탁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올릭스 CI. [사진=올릭스]

올릭스는 중국의 선도적인 CRO(임상시험수탁기관)인 파마론(Pharmaron)을 독성시험 위탁 업체로 선정했으며, 본 계약을 통해 올릭스는 OLX703A의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올릭스 관계자는 "B형 간염 치료제의 수요가 높은 중국 및 아시아 시장을 타겟으로 빠른 임상 진입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해 중국 현지에서의 연구개발(R&D) 경험이 풍부한 CRO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앞서 지난 6월 올릭스는 OLX703A의 동물효력시험에서 B형 간염 바이러스 마커인 s항원, e항원, HBV DNA의 혈중 농도를 100분의 1이하로 감소시킴을 확인했다"며 "이는 경쟁사 치료제 물질 대비 동등 혹은 우수한 수준의 결과"라고 말했다.

올릭스는 현재 지난 9월에 체결한 LGC 바이오서치테크놀로지와의 CMO 계약을 통해 OLX703A의 원료의약품(API) GMP 생산 과정에 착수한 상태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이사는 "올릭스의 GalNAc 플랫폼을 기반으로 당사의 간질환 파이프라인 연구는 매우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B형 간염 치료제 프로그램 OLX703A의 안전성과 효력을 확인한 뒤 임상 진입까지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