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수도권 두 구단 추가 감염자 없어" 진단 검사 전원 음성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안도의 한숨이다. KBO리그는 지난 28일 비상등이 켜졌다. 수도권을 연고지로 둔 두 구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가 나와서다.

1군 전력분석원과 1군 코치가 해당됐다. 이에 따라 두 구단 선수단, 프런트, 관계자들은 당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전날(27일) 두 구단과 주말 3연전 마지막 날 경기를 치른 상대팀도 마찬가지였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진단 검사 결과 추가 감염자는 발생하지않았다"고 29일 오후 '아이뉴스24'와 전화 통화를 통해 밝혔다. 진단 검사 대상자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자가 나온 수도권 두 구단 선수단, 프런트, 관계자에 대한 진단 검사 결과 전원 음성이 나왔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KBO 사무국이 자리한 야구회관 전경.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그러나 아직은 상황이 종료된 건 아니다.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밀접 접촉자 등이 정해진다.

KBO는 "역학 조사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29일 해당 두 구단 경기 여부가 결정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밀접 접촉자 범위가 넓게 나올 경우 해당 경기 순연 가능성도 있다.

또한 역학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선수단이 이동할 수 없다. 이런 이유로 경기가 지연 시작되거나 또는 뒤로 미뤄질 수 도 있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면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그러나 범위가 좁거나 선수단 내 접촉자 수가 적은 경우로 결과가 나오면 KBO 통합 코로나19 메뉴얼에 따라 코로나19 특별 엔트리 등록이 가능해 정상적으로 경기를 치를 수 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