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정성권 신임 대표 내정…임원진 대폭 교체


정선권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아시아나항공]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31일 코로나19 등 외부 요인으로 침체된 조직문화를 활성화하고, 현재 진행 중인 항공사 통합 계획을 원활하게 수행하기 위해 아시아나항공 및 자회사의 모든 대표이사와 상당수 임원을 교체하는 쇄신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 2018년을 마지막으로 임원 인사를 하지 않았던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인사에서 임원 직책 7개를 축소하는 등 조직 분위기 쇄신 과정에서 15명의 대규모 임원 퇴임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신규 임원 8명을 선임하는 인사를 시행했다.

아시아나항공 신임 대표이사에는 정성권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내정됐다. 정성권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1988년 8월 입사해 재무, 기획, 영업, 인사·노무 등의 업무를 섭렵한 항공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에어부산 대표에는 현 아시아나항공 안병석 전무가 선임됐다. 아시아나에어포트 대표는 현 아시아나항공 남기형 상무가 전무로 승진해 맡는다. 에어서울은 조진만 상무가, 아시아나IDT에 서근식 상무가 전무로 승진해 각각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로 선임됐다.

강길홍 기자 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