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SH 사장에 김현아 전 의원 내정…19일 인사청문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서울시가 서울도시주택공사(SH) 사장에 김현아 전 의원을 내정했다.

5일 서울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오세훈 시장은 이날 김현아 전 의원을 SH 사장으로 내정하고 조만간 관련 서류를 준비해 시의회에 인사청문회 개최를 요청할 예정이다. 시의회는 19일 오전 10시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했다.

서울시가 SH 사장에 김현아 전 의원을 내정했다. [사진=뉴시스]

김현아 내정자는 가천대에서 도시계획학으로 학·석·박사학위를 받은 도시계획 전문가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새누리당, 자유한국당, 미래통합당 비례대표로 제20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작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당 비상대책의원으로 활동했다.

김현아 내정자는 문재인 정부가 주택 인허가 감소와 '임대차 3법' 등으로 주택 부족 사태를 악화시켰다며 현 정부의 주택정책을 강하게 비판해왔다. 특히 지난해 말에는 "아파트가 빵이라면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다"라는 김현미 당시 국토교통부 장관의 발언에 "국민: 현미가 쌀이라면, 당장 바꿀 것"이라고 맞받아쳐 주목을 받기도 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