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염정아, 결국 양심 선택했다...김서형 감옥행+찬희 석방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염정아가 결국 양심을 선택했다.

26일 방송된 JTBC 'SKY 캐슬'에서는 한서진(염정아 분)이 결국 경찰서를 찾아가 시험지 유출 사건과 김주영(김서형 분) 살인을 폭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서진은 김주영이 또다시 유출한 시험지를 내밀자 들고 돌아온다. 하지만 돌아와서도 갈등에 빠진다. 그날 새벽 황우주(찬희 분)를 감옥에 보낸 일로 강박에 빠진 예서(김혜윤 분)는 잠이 오지 않는다고 한서진에게 괴로움을 토로한다.

한서진은 딸이 망가져가는 것 같아 결국 경찰서를 찾아가 모든 것을 자백한다. 이후 황우주는 풀려난다.

SKY캐슬 [JTBC 방송캡처]

한서진은 강준상(정준호 분)과 함께 황우주를 찾아가 무릎을 꿇는다. 두 사람은 "용서해달라"고 눈물을 보이지만, 황우주는 "시험지때문에 혜나(김보라 분)를 죽였냐. 용서하지 못할 것 같다"고 괴로워했다.

한서진이 모든 것을 폭로한 사실을 안 김주영은 사고로 정신지체아가 된 딸을 찾아가 함께 죽을 결심을 한다. 하지만 차마 죽이지 못하고, 그때 경찰이 찾아와 김주영을 체포한다.

SKY캐슬 [JTBC 방송캡처]

한서진은 김주영을 면회 와서 "꼭 혜나를 죽여야 했냐"고 따지듯 묻고, 김주영은 "혜나 죽음에 어머니는 아무 관련이 없는 것 같냐"고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이날 말미에 혜나가 악몽을 꾸다, 달려온 한서진에게 "엄마"라고 부르는 모습이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들여다보는 풍자 드라마로 매주 금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