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강동원 "여대 촬영 창피" 웃음

"인파에 묻혀 일 계속 해"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강동원이 영화 '골든슬럼버'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제작 영화사집)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강동원, 김의성, 김성균, 김대명, 노동석 감독이 참석했다.

강동원은 "영화 촬영할 때 길을 지나가던 많은 분들이 저 보고 놀라셨다"며 "그래서 계속 NG가 났다"고 수줍게 웃었다.

이어 "촬영장 성신여대 앞에선 인파에 묻혀 찍었다"며 "그냥 지나가는 분들 속에서 혼자 일을 계속 하고 있어 창피했다"고 또 한번 쑥스럽게 말했다.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 강동원의 차기작이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까지 가세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강동원은 한순간 암살범으로 지목된 택배기사 건우 역을 맡았다. 모두를 의심해야 되는 위기의 순간에도 사람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는 선하면서도 강한 의지를 지닌 캐릭터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오는 2월14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