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마트홈, 이젠 무선 IPTV다"


모뎀-셋톱박스 무선으로 연결하는 '올레tv 에어' 출시

[민혜정기자] "무선 IPTV로 스마트홈을 구현하겠다."

유희관 KT 미디어사업본부장(상무)는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올레tv 에어(olleh tv air)' 출시행사에서 "무선 IPTV 시대를 열어 스마트홈을 구현하겠다"며 "올레tv 에어를 시작으로 진화된 무선 IPTV 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혁신 기술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KT가 이날 선보인 '올레tv 에어'는 인터넷 모뎀과 IPTV 셋톱박스 구간을 와이파이 기술을 적용해 무선으로 연결하는 외장형 단말이다. 모뎀과 셋톱박스를 무선으로 잇는 중계기기인 셈이다.

올레tv에어는 유선으로 중계하는 기존 IPTV와 달리 무선으로 중계하는 만큼 별도의 배선작업이 필요 없는 게 특징이다. 올레tv 에어는 일반적인 가정의 경우 최대 50m까지 연결할 수 있다.

올레tv에어로 이용자는 올레tv를 거실 뿐만 아니라 안방, 주방에서도 볼 수 있다.

유희관 상무는 "그동안 폰, 태블릿PC, 노트북까지 무선 기반 서비스 시대가 열렸지만 TV는 그렇지 못했다"며 "올레tv에어는 개통시간 단축, 미관, 사후서비스(AS) 측면에서 강점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선 한 집에 설치 문제 때문에 셋톱박스를 두 대 놓던 가구가 '올레tv 에어'로 한대만 놓게되면 KT에 손해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와 관련 유 상무는 "사업자 측면에서도 일일이 AS 기사가 출동하지 않아도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개통시간도 단축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KT는 현재 외장형 모뎀을 발전시켜 셋톱박스 및 모뎀 안에 올레tv 에어를 내장한 모델을 내년 중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에따라 올레tv 가입자는 이사를 가도 IPTV를 쉽게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KT로선 가입자를 묶어둘 수 있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레tv 에어는 올레tv 상품 중 일반 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다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전국 대리점, 고객센터 등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판매가격은 9만9천원(부가가치세 별도)이다.

통신 3사의 IPTV는 매출은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통신사들은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을 추구하며 미디어 사업을 육성하고 있고, KT도 마찬가지다.

유희관 상무는 "IPTV는 사업성 측면에서 단일사업으로 보는게 아니라 인터넷 등 다른 사업과 시너지를 내는 부분이 크다"며 "올레tv에어가 무선 IPTV시대를 여는 만큼 업계에 미치는 파급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