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도 '인공지능' 시대…CU, 자동발주 시스템 도입


가맹점주 대신 시스템이 상품 주문하는 '스마트 발주' 도입…효율성 높여

[장유미기자]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의 대결로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제 편의점에서도 인공지능(AI)이 활약하게 돼 눈길을 끌고 있다.

7일 편의점 씨유(CU)는 오는 12일부터 자동 발주 시스템인 '스마트발주'를 가맹점주의 신청을 통해 도입한다고 밝혔다.

'스마트발주'는 전산 시스템이 점포별 판매 데이터를 분석하고 자동으로 적정 재고량을 산출해 발주하는 시스템이다. 특히 평일, 주말 매출 데이터를 구분하고 실시간으로 재고량을 반영하는 등 정보 분석력과 정확도가 눈에 띄게 고도화됐다.

BGF리테일은 편의점 운영에 있어 가장 핵심적인 부분인 발주를 사람이 아닌 시스템이 대체함으로써 비용과 시간을 절감하고 가맹점주의 수익 향상에 도움을 주기 위해 '스마트발주'를 개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BGF리테일은 약 1년간 관련 기술 R&D에 50여 명의 인력을 투입했으며 이 분야에서 인정받은 학술기관인 서울대학교 산업공학과 공급망관리연구실의 자문을 통해 시스템 안정성을 검증했다.

서울대학교 산업공학과 공급망관리연구실 문일경 교수는 "'스마트발주'는 현재 유통업계에서 가장 선진화되고 안정적인 발주 시스템"이라며 "점포에 도입될 경우 개별 점포의 매출 특성에 맞춘 발주로 재고 관리의 효율성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CU는 2달 동안 총 18개 점포를 대상으로 '스마트발주'를 테스트한 결과 대부분 점포가 최적의 재고량을 유지했으며 오히려 사람이 발주할 때보다 정확도가 향상 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발주는 일부 상품에 한해 선시행되며 추후 날씨, 계절, 행사 등 매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여러 변수들을 반영하여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BGF리테일 오현진 점포시스템팀장은 "CU는 가맹점주의 효율적인 점포 운영을 돕고 수익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속적인 시스템 개발에 앞장서 왔다"며 "BGF리테일은 늘 업계 선두에서 최신 기술을 반영한 새로운 점포 시스템에 대한 투자와 개발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