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위 산업 혁명 '드론'


[창간16년기획]③'비욘드 스마트폰'-혁신의 고공 비행 드론

[민혜정기자] #. 소방대원도 접근하기 힘든 산불 현장에 드론이 투입됐다. 재해대책본부는 드론이 촬영한 재해 현장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했다. 산불 범위를 확인한 후엔 물을 실은 드론을 사고 현장으로 보냈다.

#. B 택배업체는 총알 '드론' 택배 배송을 시작했다. 지연 없는 배송으로 B 업체가 업계 1위로 부상하면서 하늘은 짐을 실은 드론으로 가득찼다.

#. 어둡고 컴컴한 골목길을 귀갓길에서 만나야 하는 K양은 최근에 드론을 구입했다. 드론은 K양 위를 지키며 주변을 샅샅히 살펴 주고 있다. 이 드론엔 이상 신호가 느껴지면 근처 파출소로 알람을 보내는 프로그램도 탑재 됐다.

'드론'이 뜨겁다. 장난감 모형 비행기 같은 무인 항공기가 스마트폰 이후 차세대 플랫폼으로 부상하고 있다.

드론은 지상에서 리모콘이나 콘트롤러로 조종할 수 있는 무인 항공기다. 드론은 1960년대 미국과 소련의 냉전시대 상대방 진영을 정찰하는 군사용으로 개발됐다. 1990년대까지 중동 걸프전, 코소보 사태 등에서 군사용으로만 활용되던 드론은 2010년대 무선 통신 기술이 발달하며 전기를 맞았다.

최근 드론은 군사용 뿐만 아니라 교통, 물류, 항공촬영, 농업, 보안 등의 분야로 사용 영역이 무한 확장되고 있다.

미국 방위산업 컨설팅업체 틸 그룹은 드론 시장 규모가 연평균 35%씩 성장해 오는 2023년 125억 달러로 증가한다고 예상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관계자는 "항공 분야는 친환경, 무인화, 소형화 등 항공기의 경제성과 안전성, 효율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기술개발이 이뤄지고 있다"며 "군사적 목적으로 개발돼 활용되던 무인기가 통신중계, 지상관측, 항공촬영 등 민간 공공 분야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드론 활용처는 무궁무진하다. 무인 택배 서비스로 활용될 수도 있고, 재해 현장에 투입돼 사고 현장을 조사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영화나 스포츠 촬영 시 전경을 담을 수 있는 '헬리캠' 촬영에도 유용하다.

◆글로벌 IT 기업 격전 "하늘을 잡아라"

현재 드론 시장에선 중국의 DJI가 약 70% 점유율로 세계 1위다. 그러나 드론은 기기 뿐만 아니라 콘트롤러, 본체에 탑재되는 소프트웨어 등 생태계가 무한 확장될 수 있는 만큼 글로벌 IT기업들이 잇따라 이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아마존은 지난 2013년 무인 배달 서비스 '프라임 에어'를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프라임 에어'는 드론으로 소형 화물을 배송해주는 서비스로, 지난 해 말 시범 서비스가 시행됐다.

구글은 2014년 태양광을 이용해 2만미터(m) 상공을 비행할 수 있는 드론을 개발한 '타이탄에어로스페이스'를 인수했다. 같은 해 페이스북도 드론 개발사 어센타를 인수했다. 어센타는 태양열로만 작동하는 드론을 세계에서 가장 오랜 시간 날린 기록을 가진 기업이다.

국내 기업들도 드론에 눈독 들이고 있다. 전자업계는 드론 기기 자체를 만들기보다 콘트롤러 같은 기기 제조 분야에 진출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2월 전략 스마트폰 G5 공개 당시 드론을 조종할 수 있는 콘트롤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드론 업체 '패럿(Parrot)'과 협력했다. LG전자의 드론 콘트롤러는 'G5'와 연동해 드론이 촬영하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가시적인 성과물이 나오진 않았지만 무선사업부 내 드론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사업 전반에 대해 검토 중이다.

통신업계도 무선통신 기술이 적용되는 드론에 관심을 쏟고 있다.

SK텔레콤·부산시 컨소시엄은 최근 부산 스마트시티 실증단지 시범서비스에서 드론을 활용한 해운대해수욕장 재난대응 시스템을 선보여 관심을 끌었다. 이 시스템은 관제센터에서 드론이 보내오는 영상화질로 재난여부를 확인하고 필요시 드론에 장착된 구조장비를 바다로 떨어뜨려 인명구조를 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KT는 지난해 11월 드론에 LTE 시스템을 설치한 이동식 기지국을 공개했다. 이 시스템은 해상·산악 지역의 재난사고에 대비한 비상통신 시스템으로 통신이 불가능한 지역에 LTE 기지국을 탑재한 드론을 띄워 긴급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이동통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도록 구성했다. KT는 또한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드론 시범사업자이기도 하다.

LG유플러스도 지난해 11월 국토 최남단 마라도에서 띄운 드론을 서울 코엑스에서 실시간 원격통제하는 기술을 시연했다. 상용 통신망을 통한 원격통제로는 세계 최장거리라고 한다.

◆드론 규제 '양날의 검'

그러나 드론을 사용하기에는 많은 제약이 따른다. 드론이 인파가 몰린 곳에 추락해 사고를 유발하거나, 상공 촬영을 하다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는 문제로 인해 복잡한 규제가 많기 때문이다.

우선 무게가 12킬로그램(㎏)이 넘는 드론은 항공청에 신고해야하며, 해가 지고 난 후부터 해가 뜰 때까지 모든 비행이 금지된다. 12㎏ 이하의 레저용 드론은 신고 대상에서 제외되지만 같은 규제를 받는다.

모든 드론은 고도 150m 이상 상공에도 띄울 수 없다. 민간·군 비행장에서 반경 9.3㎞ 이내의 관제권, 휴전선 인근 역시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돼 있다. 고층건물이 많은 서울 도심 대부분과 야구장과 축구장, 한강공원, 해수욕장 등도 마찬가지다.

서울에는 가양대교 북단과 광나루공원, 신정교, 별내IC 4곳이 드론 비행 전용공역으로 지정돼 있지만 드론의 성장세를 감안하면 열악한 환경이다.

IT평론가 류한석기술문화연구소 류한석 소장은 "드론이 사생활 침해나 추락 사고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규제가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서도 "산업도 성장할 수 있는 균형잡힌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