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알파고 만들자" 정부, 인공지능 R&D 확대


인공지능 산업화 지원금 200억원 이상으로 늘려

[이영은기자] 구글의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결이 주목 받으면서 인공지능(AI) 기술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AI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추진단 구성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민간이 참여하는 '인공지능 응용·산업화 추진단'을 발족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 설치되는 추진단은 산업기술진흥 및 사업화 촉진 기금 등을 통해 연간 100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추진단은 향후 5년 동안 인공지능 응용산업화에 필요한 기술개발과 산업화 과제를 발굴 및 기획할 예정이다. 단장은 민간 전문가가 맡는다.

추진단은 ▲각 분야별 인공지능 적용가능 품목, 기술 발굴 및 사업화 지원 ▲인공지능 제품화에 필수적인 반도체, 센서 등 연관산업 연계기술개발 ▲인공지능 응용·산업화 관련 기업애로 발굴 및 기술규제 개선 등을 논의한다.

주요 정책 과제로는 기술개발·사업화 및 전문인력 양성, 인공지능 활용에 필수적인 데이터 확보지원, 인공지능 확산을 위한 사회적 공감대 마련 등이 손꼽힌다.

특히 기술개발 및 사업화 영역에서는 인공지능 기반의 파일럿 제품 개발 및 테스트를 지원하기 위해 기존 로봇, 자율주행차, 드론 분야에서 지원해 온 연간 130억원 규모의 기술개발 자금 규모를 200억원 이상으로 대폭 확대키로 했다. 지원 분야도 스마트공장, 보안서비스, 의료지원서비스 등 응용분야도 넓힌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 응용분야 석박사급 고급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전국 주요 대학의 우수 연구팀을 선발, 산업화 원천기술 연구개발 자금을 연간 5억원 규모로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빅데이터 활용이 필수적인 인공지능기반의 새로운 서비스 시장 창출을 위해 개인정보 침해 우려가 없는 범위 내에서 관련 정보를 최대한 활용토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관섭 산업부 차관은 "컴퓨팅기술 향상, 딥러닝 기술발전 등으로 인공지능 기술의 완성도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향후 인공지능 기술의 상용화와 여타 산업부문으로의 확산이 보다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앞으로도 인공지능의 응용·산업화를 적극 지원해 나가고 업계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신시장 창출과 함께 시스템반도체, 센서 등 소자산업의 신수요를 선점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 산업화 초기 단계…R&D 및 인프라 마련 힘써야

산업부는 인공지능 응용·산업화 추진단 발족과 더불어 이날 전문가들과 함께 인공지능 응용 및 산업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에는 이관섭 차관을 비롯해 현대차 임태원 전무, 유진로봇 박성주 부사장, 한화테크윈 조철형 수석, LG유플러스 장우성 상무 등이 참석했다. 또 서울대 정병탁 교수와 카이스트 이수영 교수,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성시헌 원장, 로봇산업진흥원 정경원 원장 등도 토론에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인공지능 응용 및 산업화 분야갸 다른 나라에서도 초기 단계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산업계의 인공지능 활용이 촉진되기 위해 필요한 R&D 및 인프라 마련, 인력 양성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특히 다양한 분야로의 활용 잠재성을 고려했을 때 중장기적으로 R&D 지원을 늘리고, 체계적인 창업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도화된 인공지능의 응용·산업화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상용화 테스트 환경을 조성해 사업화 가능 분야부터 초기시장 창출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 차관은 "인공지능 응용·산업화는 아직 선진국도 초창기 단계로 발전 여지가 크다"면서 "앞으로 이 분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과감한 규제완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