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35개사에서 ISA 상품 선보인다


증권사 19곳, 은행 14곳 등 33개사는 14일부터 바로 판매 돌입

[이혜경기자] 35개 금융사가 오는 14일 첫선을 보일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상품 판매에 돌입한다.

4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ISA 상품 출시 관련 진행상황을 점검한 결과에 따르면, 총 35개사(증권사 21사, 은행 14사)가 ISA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중 33개사(증권사 19사, 은행 14사)는 14일부터 바로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일부 증권사들의 경우 소속 지주회사내 계열사간 중복판매 문제, 중소형사로서 경쟁력 확보 불투명, 여타 상품에 집중 등의 사유로 아직까지 출시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출시 예정인 ISA의 유형별로 보면, 신탁형을 준비하는 곳이 32개사(증권사 18사, 은행 14사)다. 이 가운데 30사(증권사 16사, 은행 14사)는 14일 당일부터 판매에 들어간다. 신탁형은 투자자가 금융사에 구체적으로 운용을 지시해 투자가 이뤄진다.

일임형을 준비하는 곳은 21개사로, 모두 증권사다. 14일에 바로 ISA 상품을 출시하는 증권사는 이 가운데 12개사다. 일임형은 투자자들이 금융사에서 미리 설정해 둔 투자 포트폴리오를 살펴본 후 이 중 원하는 것을 선택하면 전문가가 이에 따라 투자를 대신 해주는 방식이다.

NH, 대우 등 10사는 신탁·임형을 동시에 출시하고, 이베스트 등 2사는 일임형만 출시할 예정이다.

나머지 8개 증권사는 신탁형 ISA를 우선 출시하고, 추가 준비과정을 거쳐 일임형 ISA로 영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은행의 경우도 3월중에 투자일임업 등록을 완료하고 모델포트폴리오(MP) 보고 등의 절차를 거쳐 일임형 ISA 상품을 출시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일임형 ISA를 판매하고자 하는 금융사는 금융감독원에 모델포트폴리오를 사전 보고해야 하는데, 지난 3일까지 총 12개 증권사가 MP 보고를 위한 접수를 마쳤다.

금융감독당국은 ISA 상품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일임형 ISA MP 심사, 은행 투자일임업 등록을 신속히 처리해 금융회사의 상품출시 일정에 지장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

또한 전담 태스크포스(T/F) 운영을 통해 철저히 심사하고, 판매상황 모니터링 등으로 투자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