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사실·실감형' 5G 시대란…DCC 2015 개막


5G 기반 미래 비즈니스 전략 공유…5G 환경 콘텐츠 서비스 미래상 제시

[강호성기자] "개인별 1기가(Gbps) 모바일 서비스가 제공되는 시대가 멀지 않았습니다. 이를 통해 초사실적 실감형 콘텐츠를 이용하는 것이 현실이 될 것입니다."

박광로 재단법인 기가코리아사업단장은 7일 아이뉴스24가 서울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 개최한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콘퍼런스 2015(DCC2015)'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기가코리아사업과 미래사회'를 주제로 강연에 나서는 박광로 기가코리아사업단장은 이날 강연에서 우리나라 기가코리아사업의 추진과정과 향후 계획 비전 등을 설명했다.

기가코리아 사업은 기가급(Gbps) 이상의 유무선 네트워크 인프라와 대용랑 콘텐츠 처리 플랫폼, 홀로그래피 구현 단말, 실감형 콘텐츠 저작도구 등의 핵심기술을 확보하는 사업을 말한다.

기가코리아 사업단은 초고속의 네트워크를 확보해 시공간을 초월한 개인맞춤형 초사실적 실감형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서비스 한다는 비전 아래 출범했다. 즉 우리나라가 PC, 스마트폰 등 '개인중심적 사회'에서 사물인지, 실감형 콘텐츠 를 위주로 한 '공간중심적 사회'로 대전환하는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다.

박광로 단장은 "5G 시대 관련 표준을 선점하고 산학연 컨소시움을 구성해 시장의 요구를 파악하고 맞춤형 대응전략을 만들고 있다"면서 "개방형 테스트 기반의 CPND(콘텐츠, 플랫폼, 네트워크, 디바이스)통합 시험평가 생태계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DCC215는 기가코리아사업단, KT 등 관련 기관 및 기업의 전문가들과 함께 5G 기반의 미래 비즈니스 전략을 공유하고 5G환경의 콘텐츠와 서비스의 새로운 변화를 예측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우리나라는 오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전세계에서 처음으로 5G 시대를 열겠다는 야심찬 전략을 세운 바 있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 이원열 팀장은5G가 단순히 4G보다 빠른 네트워크가 아니라 일상 생활과 산업 전반의 혁신을 가져올 기술 이상의 의미를 지닌 새로운 모멘텀임을 강조하며 '5G 서비스를 위한 미래 네트워크 전략'을 주제로 발표한다.

오후에는 시스코, 한국퀄컴, 윈드리버 코리아 등 업계 전문가들이 나서 5G 기반기술, 실감미디어, 5G기반 미래 비즈니스 전망 등 다양한 주제의 강연을 진행한다.

한국퀄컴 박성은 부장은 '퀄컴(Qualcomm)'s 5G 비전'을 주제로, 쇼셜컴퓨팅연구소 한상기 대표는 5G 실감형 멀티미디어의 미래를 소개한다.

박서기IT혁신연구소 박서기 소장이 5G 시대의 미래 비즈니스의 다양한 모습을, 윈드리버 코리아 김계남 팀장은 '커넥티드카 시장동향 및 전망'을 주제로 시장의 핫한 이슈인 커넥티드카와 연계된 보안 문제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