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내주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 본격 추진


13일 국무회의 전후 추진 방안 발표 전망, 野 반발로 논란

[채송무기자] 정부여당이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본격 추진할 예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전환에 대해 공감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정부는 다음 주 화요일에 있을 국무회의를 전후해서 단일 교과서 추진 방안을 발표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7일 오전 기자들에게 "한국사 교육의 일반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도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한 바 있다"며 "이 때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역사교육을 통해 올바른 국가관과 균형 잡힌 역사의식을 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검증을 통과한 교과서에 많은 사실 오류와 이념적 편향성 논란이 있는 데 이런 것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교육부는 다시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실에 근거한 역사교과서 개발 등 개선책을 바란다는 입장이라는 것이 대통령의 최종 입장"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들의 13일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방안 발표 질문에 대해 "방향은 맞는데 최종적으로 언제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서는 새정치민주연합 등 야당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교육부장관도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소극적이고 일부 부정적이었음에도 위에 있는 절대자의 강력한 뜻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며 "역사교육과 역사학의 대부분 전문가가 해서는 안된다는 뜻을 무시하고 여당 대표까지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의원총회에서 결의를 모아서 우리 입장이 물러설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국민의 절반 이상을 이적 동조자라 몰고 있는 박근혜 정부의 방향에 분명한 뜻을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