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역사교사 98% "국사 교과서 국정화 동의 안해"


'국정 교과서 역사 교육 질 높일 것' 질문에 아니다 89.5%

[채송무기자] 전국 역사교사모임 소속 현직 역사교사들의 98.6%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유기홍 의원이 10일,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전국역사교사모임 소속 현직 역사교사 1천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국정화 사유(통일된 교과서 필요, 수능필수화에 따른 필요, 좌파교과서 수정 등)에 동의하냐'는 질문에 '동의한다'는 1%인데 반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98.6%에 달했다.

'국정교과서가 교사와 학생들의 수능준비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는 수능이 더 어려워진다'는 의견이 45.9%, '현재보다 수월해진다'는 의견 4.4%보다 높았다. '차이가 없다'는 의견이 49.7%였다.

역사교사들은 국정교과서가 도입되면 '사교육비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대폭 증가할 것'이라는 답변이 29.4%, '대체로 증가할 것'이라는 답변이 30.6%로 사교육비 증가 의견이 60%이었다. '사교육비가 감소할 것'이라는 답변은 0.2%이었고,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답변은 39.8%이었다.

'국정교과서가 역사 교육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는 의견이 89.5%, '역사교육의 질과는 무관하다'는 의견이 10.2%, '그렇다'는 의견은 0.3%에 그쳤다.

'국정화 추진은 누구의 의지가 가장 크게 반영되었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69.1%, '뉴라이트계열의 학자'가 26.2%, '황우여 부총리' 2.2%, '역사학계 및 교사' 0.5%,'학생 및 학부모' 0.3%으로 집계됐다. 기타 답변으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2명, '여당' 2명,'친일파 후손' 5명 등을 꼽았다.

유기홍 의원은 "이번 조사로 주목할 만한 점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가 수능 준비를 오히려 더 어렵게 하고, 사교육비를 증가 시킬 것이라는 현직 역사 교사들의 예상을 확인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