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UHD TV 생태계 확대 나섰다


모든 UHD TV, HDR 호환 가능… 파트너 협력 강화 발표

[양태훈기자] 삼성전자가 초고화질 울트라HD(UHD) TV 생태계 확대에 나섰다. HDR(High Dynamic Range) 기술 호환과 함께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도 첫 공개하고 UHD 파트너 협력 강화도 발표했다.

4일 삼성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5'에서 올해 출시한 SUHD TV와 UHD TV 대상 펌웨어 업그레이드 지원과 UHD 파트너들과 협력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이 일환으로 이달부터 SUHD TV를 포함한 모든 2015년 UHD TV를 대상으로 외부기기에 연결, HDR 기술이 적용된 영상을 볼 수 있는 HDMI 2.0a의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지원한다.

HDR 처리가 된 UHD 영상은 TV로 콘텐츠를 전송하는 최신 케이블 규격인 HDMI 2.0a를 지원해야 블루레이 플레이어나 셋톱박스 같은 외부기기와 연결해야 재생할 수 있다.

HDR은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표현, 명암비를 대폭 향상시키는 차세대 UHD 영상 기술.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 2월 출시한 SUHD TV에 선제 적용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또 이번 IFA에서 HDMI 2.0a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울트라 HD 블루레이 플레이어도 첫 공개했다.

이번 업그레이드로 UHD 공중파 방송이 본격 도입 되지 않은 지역 소비자들도 HDR 기술이 적용된 UHD 영상을 울트라 HD 블루레이 플레이어로 즐길 수 있게 됐다.

이 제품은 커브드 TV와 매칭되는 커브드 디자인에 어떤 콘텐츠라도 UHD급으로 화질을 향상 시키는 업스케일링도 가능하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생생한 프리미엄 UHD 콘텐츠를 안방에서 즐길 수 있도록 UHD 파트너 협력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6월 유럽 최대규모 케이블 방송사 까날 플러스(Canal +)와 함께 HDR 기술을 적용한 UHD 시범방송을 선보였으며, 지난 4일에는 독일 주요 위성방송 사업자인 HD 플러스(HD+)와 함께 24시간 UHD 시범방송을 발표했다.

또한 지난 7월에는 20세기폭스와 제휴한 엑소더스와 메이즈 러너 등 2편의 HDR 영화를 포함해 40여편의 UHD 콘텐츠를 담은 UHD 비디오 팩을 전세계에 출시하는 등 헐리우드 유명 스튜디오와 협업하고 있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 디스플레이 사업부 사장은 "한 발 앞선 최신 기술로 UHD 생태계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감동을 주는 진정한 UHD 영상을 만나볼 수 있도록 할 것" 이라고 말했다.

베를린(독일)=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