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ITU 산하 표준연구반에서 '5G 시대' 청사진 제시


5G 시스템 구조와 설계 발표, 표준화 주도

[허준기자]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은 9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산하 '5G 이동통신 표준연구반' 첫 회의에서 5G 네트워크 진화방향과 청사진을 담은 5G 시스템 구조 및 설계(아키텍쳐)를 발표했다.

'5G 이동통신 표준연구반'은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의 선행 표준 연구그룹이다. 5G 기술 및 아키텍처 논의와 표준화 작업을 위해 지난 5월 ITU 전체회의에서 출범했다.

SK텔레콤은 이번 발표에서 5G 시스템을 서비스·플랫폼·초고속인프라 등 3개 체계로 분류하고 ▲고객경험(User Experience) ▲연결성(Connectivity) ▲지능화(Intelligence) ▲효율성(Efficiency) ▲신뢰성(Reliability) 5가지를 5G에서 추구해야 하는 핵심가치로 제시했다.

아울러 5G 시대에는 진화된 형태의 초연결 사물인터넷(IoT), 증강·가상현실 기반의 몰입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미션 크리티컬 시스템(은행, 철도, 항공기 등 절대 중단되면 안되는 중요한 시스템) 등이 고객들에게 제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서비스들은 대용량의 중요한 정보가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전송되기 때문에 무선 네트워크 구간뿐만 아니라 유선 네트워크 구간까지 포함해야 한다는 것이 SK텔레콤 측의 설명이다. 대폭 확장된 네트워크 수용량과 초저지연 전송도 필요하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5G 서비스의 세계 최초 상용화를 위해 ITU-T, 3GPP 등 국제 기구와 표준화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며 "5G 생태계 조성과 네트워크 혁신에도 박차를 가해 기술의 혁신을 넘어 고객 가치의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선도적으로 5G 서비스를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