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5G 외교 '박차'


노키아·에릭슨과 협력 강화…기술공동 개발 및 표준화

[허준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5G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유럽 현지에서 글로벌 통신 사업자들과 잇따라 만나 협력을 논의했다.

KT는 황창규 회장이 노키아, 에릭슨 등 글로벌 통신장비 제조사들을 방문해 현지 미팅을 갖고 5G 기술 공동협력 및 테스트베드 구축에 합의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이번 미팅은 지난 3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5에서 황창규 회장이 '5G, 새로운 미래를 앞당기다'라는 주제로 발표한 기조연설에 공감한 노키아와 에릭슨 측이 황 회장을 본사로 초청해 성사됐다는 것이 KT 측의 설명이다.

황창규 회장은 지난 28일(현지시간)과 29일(현지시간) 노키아와 에릭슨을 각각 방문, 5G 비전을 비롯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일 5G 시범서비스 계획을 소개하고 5G 핵심기술 개발과 표준화 협력 추진경과 및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노키아와 5G 망 구조 개발 협력 강화

먼저 황 회장은 핀란드 헬싱키에 위치한 노키아 본사를 방문해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차세대 5G 네트워크 구조에 대한 개발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KT와 노키아는 차세대 5G 네트워크 유력 기술인 가상화 기반 FTTA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FTTA는 기존 유선 인터넷 망을 통해 5G 전송망을 구축하고 안테나와 기지국을 통합한 차세대 5G 기지국 연결기술이다.

가상의 범용 서버에 소프트웨어 형태로 기지국 기능을 구현해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더라도 소프트웨어의 변경만으로도 기지국에 적용이 가능하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5G 전국망 구축시간을 기존 LTE에 비해 상당히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KT와 노키아는 초저지연 5G 서비스를 위해 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술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이 기술은 콘텐츠 서버를 기지국에 위치시켜 서비스를 요청하고 받는 지연시간을 단축해 고객들에게 끊김 없이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라지브 수리 노키아 회장은 "그동안 지속해 온 KT와의 협력 관계를 5G 영역으로 확대해 글로벌 5G 기술을 선도할 것"이라며 "KT의 5G 사업을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에릭슨과 5G 기지국 간 동시전송 기술 세계최초 시연

노키아에 이어 스웨덴 스톡홀름에 위치한 에릭슨 본사를 방문한 황창규 회장은 양사가 공동 개발한 광대역 밀리미터파에 기반한 5G 기지국 간의 동시 전송 기술을 이동 중인 차량에서 시연하는 것을 지켜봤다.

광대역 밀리미터파는 기존 이동통신에서 사용 중인 저주파수 대역이 아니라 초고주파 대역을 활용한다. 주파수 부족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평가 받고 있다. 다만 물리적으로 전파 손실이 크기 때문에 커버리지가 줄어들고 수많은 스몰셀들 간의 끊김 없는 연동 운용이 해결해야 할 문제로 꼽힌다.

KT와 에릭슨이 이번에 공동 시연한 전송기술을 적용하면 다수의 스몰셀들을 끊김 없이 연동해 음영 사각지대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고객들은 자동차 주행 중에서도 홀로그램 영상통신과 같은 기가급 무선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KT 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KT와 에릭슨은 이번 시연을 통해 이동 중인 차량에서 최대 2Gbps 속도를 구현했으며 향후 현재 속도를 수십Gbps 이상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한스 베스트베리 에릭슨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이동통신 국가인 한국의 대표 통신사업자 KT와의 5G 기술 개발에 앞장설 예정"이며 "앞으로도 5G 국제 표준화 및 5G통신으로의 성공적인 진화를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우면동 연구개발센터에 5G 테스트베드 구축

또한 KT는 노키아, 에릭슨과 함께 5G 기술 공동개발 및 검증을 위해 서울 우면동에 위치한 KT 연구개발센터에 5G 테스트베드를 연내 구축하기로 했다.

5G 테스트베드를 통해 노키아와는 FTTA와 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술, 에릭슨과는 다양한 5G 후보 주파수 대역에서의 5G 무선접속 기술과 고밀집 무선망 운용 기술 등 5G 핵심기술의 공동개발 및 검증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황창규 회장은 "세계 최고의 통신장비 제조사인 노키아와 에릭슨과의 협력을 통해 5G 시대의 핵심기술을 선도해 나가겠다"며 "국민기업 KT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통신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