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 금융업계에 약인가 독인가


NH證…단순 인터넷 전문은행, 기존 은행에 위협 안 돼

[김다운기자] 인터넷전문은행이 설립되더라도 기존 은행권에 큰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근 핀테크 산업 육성과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허용 정책 추진으로 은행권 수익성 악화 우려가 제기되며 은행주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최진석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22일 "인터넷전문은행 경쟁력은 아직 검증된 바 없고 단순 인터넷전문은행은 기존 은행권에 큰 위협이 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인터넷전문은행 경쟁력은 아직 검증된 바 없다는 설명이다.

특히 최첨단 신용분석 알고리즘을 이용해 기존 은행 대비 대손비용률을 낮출 수 있다는 인터넷전문은행의 대손비용 경쟁력에 대해선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과 일본의 인터넷전문은행들과 각국 5대 대형은행을 비교해 볼 때 총자산 대비 대손비용률이 현격하게 낮다는 근거를 찾을 수 없다"고 전했다.

또 "총자산 대비 판관비 비중 역시 미국과 일본의 사례를 비교해 본 결과 기존 은행보다 다소 우위에 있어 보이나 현격하게 차이 난다고 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 대출에 특화된 인터넷전문은행은 일정 부분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으나 중소기업의 신용리스크는 정량적 데이터에 의존하기 어려워 관계형금융을 통해 오랜기간 정성적 정보 및 리스크관리 노하우가 축적되어야 하므로 단기간 특화가 힘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최 애널리스트는 "인터넷전문은행을 본격 도입할 경우에도 사업다각화에 기반한 교차판매 플랫폼이 우월한 대형 시중은행 지주, 충성도 높은 고객기반과 중소기업금융에 특화된 지방은행 지주 및 기업은행 등이 경쟁에 유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