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상금 3억 원 '블레이드앤소울' e스포츠 대회 열린다


11월 22일까지 53일간…한·중 대항전도 진행

[문영수기자] 온라인 게임 '블레이드앤소울'이 마니아를 위한 e스포츠로 게이머들을 찾아간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오는 11월부터 블레이드앤소울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한다고 14일 발표했다.

'한국 최강자전'과 국가 대항전인 '한·중 최강전'로 구성되는 블레이드소울 e스포츠 대회는 10월 1일 참가접수를 시작으로 11월 22일까지 53일간 열린다. 한국 최강자전(11월 21일)과 한ㆍ중 최강전(11월 22일) 결승은 부산 영화의 전당 야외 무대에서 진행된다.

대회 총 상금은 3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 한국 최강자전 상금은 총 5천500만 원이며 한·중 최강전 상금은 총 2억4천500만 원에 이른다. 한국 최강자전 우승시 상금 2천만원, 준우승시 1천만원이 수여되며, 한ㆍ중 최강전 우승시 8천만원, 준우승 5천만원을 획득할 수 있다.

온라인 사전 예매를 통한 현장 관람도 가능하다. 엔씨소프트는 한국 최강자전 본선 16강 첫 경기일인 10월 23일부터 대회 마지막 날인 11월 22일까지 진행하는 모든 경기 티켓을 판매한다. 전 경기 지정 좌석제로 티켓 구매시 특별 선물이 지급된다.

50% 할인된 가격에 정가 티켓과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얼리버드 티켓은 10월 14일 오후 7시부터 5일 동안 한정 판매된다. 용산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 최강자전 본선 16강 1경기(10월 23일),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개최하는 한국 최강자전 결승(11월 21일)과 한ㆍ중 최강전 결승(11월 22일) 등 3경기에 해당한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