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모바일 월 거래액 1천200억 돌파


업계 최초, 전용 앱 등 효과 톡톡…목표 1조 조기 달성 기대

[장유미기자] 오픈마켓 11번가가 3월 한 달간 모바일에서 발생된 거래액이 1천200억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발표했다. 유통업계에서 모바일쇼핑 월거래액 1천200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3월 모바일11번가가 기록한 월거래액은 500억원으로, 올해는 이보다 2배 이상 많은 거래액을 달성하게 됐다. 모바일11번가는 이러한 흐름이라면 올해 목표거래액 1조원을 조기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바일11번가는 폭발적인 성장 이유로 큐레이션 커머스 '쇼킹딜' 어플리케이션 출시와 '모바일쇼핑 데이터프리'를 꼽았다.

11번가 관계자는 "올 1월 말 쇼킹딜이 모바일에서 절반의 매출이 발생하는 점을 고안해 별도로 출시함으로써 소비자의 접근성과 편리성을 높였다"며 "3월 쇼킹딜 앱을 통해 발생된 거래액은 전월 대비 50% 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3월부터 시행한 '데이터프리'는 데이터 요금에 대한 부담을 줄여줌으로써 소비자의 유입을 높여 '쇼핑'이 곧 '놀이'가 될 수 있도록 초석을 다졌다고 평가되고 있다"며 "3월 한 달간 모바일11번가의 PV(페이지뷰)와 UV(순방문자수)는 전년 대비 2배 이상 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모바일 쇼핑에 익숙한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구매하는 상품군이 다양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1번가 명품 전문관인 '디럭셔리11'은 모바일에서 1분기 동안 전년대비 거래액이 35배 신장하는 효과를 누렸다. 또 쌀, 생수, 세제 등 생활필수품을 연중 최저가로 구매할 수 있는 '모바일11번가 바로마트'는 오픈 5개월 만에 거래 건수가 오픈 초기보다 3배 증가했다.

11번가 박종인 모바일 그룹장은 "소비자가 원하는 서비스나 정보 제공을 통해 소통하는 모바일 쇼핑 환경 제공에 많은 힘을 쏟았다"며 "추후 모바일 기기의 특성을 반영한 신규 서비스를 모바일11번가에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모바일11번가는 4월 한 달간 쇼킹딜 앱 신규 다운로드 고객을 대상으로 '쇼킹 부메랑 쿠폰'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4월 1일부터 쇼킹딜 앱을 설치한 전 고객에게 쇼킹딜 앱 전용 1천원 할인 쿠폰(1만원 이상 구입 시)을 매일 1장씩, 월 최대 30장 제공한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