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英 교육박람회서 '디지털 교실' 선봬


BETT서 첨단 교육 솔루션 공개

[민혜정기자] 삼성전자가 22일부터 나흘간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교육 기술 박람회 'BETT(British Educational Training and Technology Show)'에서 첨단 교육 솔루션을 선보인다.

BETT는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한 영국의 교육 기술 박람회로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델, 인텔, HP, 소니 등 660여 개 기업과 약 3만5천여명의 관람객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삼성전자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교육 기관에서 최신 기술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춘 '디지털 교실(Digital Classroom)'을 공개한다.

또 대영박물관 등의 문화기관과 청소년들이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도록 가르치는 '코드 클럽'과 같은 자발적 교육 단체들과도 파트너십을 맺어 다양한 전시를 마련했다.

이 밖에도 '삼성 스쿨', '크롬북 교실'과 같은 체험존에서는 방문객들이 교사와 학생들이 어떻게 양방향으로 가르치고 배울 수 있는지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멀티 스크린 공유(Multi-way Screen Sharing)와 같은 기능들을 통해 교실에서 상호 소통을 하고 적극적인 토론을 유도하는 방법을 보여 준다.

또 최신 크롬북 뿐만 아니라 'ME95C' LFD, 12.2인치 갤럭시 노트 프로, '탭 3 키즈'를 포함한 최신 제품들을 전시하고 삼성 스쿨, 태블릿 콘텐츠, 교육 부문에서의 클라우드 컴퓨팅도 시연한다.

삼성전자 글로벌 B2B센터 조범구 전무는 "교육 분야는 삼성전자가 가장 애정을 갖고 발전 시키고 싶은 분야"라며 "스마트 기기를 활용한 교육을 통해 글로벌 교육 환경의 질적 향상에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삼성 스쿨' 솔루션을 출시하고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 지터 중학교, 호주 시드니 캐터린 스쿨 등 전 세계 200여 개의 교육기관에 공급하고 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