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상생 생태계에 5년간 1조2천억 투자


삼성전자 내에 '상생협력아카데미' 설립키로

[이균성기자] 삼성이 1, 2차 협력업체와의 상생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해 5년간 1조2천억원을 투자한다. 올해에만 3천270억원을 배정했다.

삼성은 5일 산업계의 창조 역량을 키우고, 협력업체의 경쟁력 제고를 지원하기 위해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안은 삼성이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를 적극 지지하면서 잇따라 내놓고 있는 기업 차원의 지원정책 가운데 3번째다. 삼성은 이에 앞서 기초과학 지원 방안 및 소프트웨어(SW) 육성을 위한 지원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삼성은 이와 관련 1차 협력업체에 대해서는 '작지만 강한 强小企業'을 목표로 인력 양성, 공동 R&D, 기술과 노하우 전수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또 2차 협력업체에 대해서는 제조현장 혁신, 프로세스 혁신, 생산기술 지원, 교육 등 4대 분야로 나눠 업체별로 맞춤형 지원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삼성은 특히 1, 2차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과 육성을 종합적이며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하기 위해 '상생협력아카데미'를 삼성전자에 설립키로 했다.

내년까지 수원에 연면적 5천평 규모 교육컨설팅 센터를 건립하고, 센터 산하에 교육센터, 전문교수단, 청년일자리센터, 컨설팅실, 상생협력연구실 등을 설치해, 협력업체의 경쟁력 제고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삼성은 또 단순 협력업체를 벗어난 산업 생태계 활성화 방안도 내놓았다.

특허가 없어 창업과 신제품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벤처·개인창업가에게 삼성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의 무상 공개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삼성SDS는 ICT(정보통신기술) 활용도가 낮은 전통시장 상인들의 ICT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골목상권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