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창조경제 구현에 1조5천억 투입


전담 재단 설립, 10년간 기초과학·소재·ICT 지원

[박영례기자]삼성이 새정부 국정과제인 창조경제 구현을 위해 향후 10년간 1조5천억원을 투입해 기초과학 및 ICT 융합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글로벌 기술 경쟁이 가열되면서 국가차원의 신성장동력 발굴 및 미래 준비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개발된 성과물은 개발자 소유를 원칙으로 하되 삼성측이 이를 활용할 경우 별도 계약 등 세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출연은 올해 약 50조원에 달하는 설비투자 계획과는 무관하게 진행된다.

13일 삼성은 이같은 정부 창조경제 정책과 연계한 3대 미래기술 육성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삼성은 이를 위해 삼성전자를 통해 총 1조5천억원을 출연, 내달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을 설립 운영키로 했다. 초대 이사장에는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최양희 교수가 선임됐다.

재단에는 먼저 올해 3천억원을 우선 출연하고, 2017년까지 5년간 7천500억원을 투입한 뒤 개선사항을 보완해 2022년까지 추가로 7천500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재원으로 재단은 ▲과학기술의 근본인 '기초과학'분야▲제조업의 근간이 되는 '소재기술' ▲부가가치 창출이 큰 ICT 융합형 창의과제 등 정부 창조경제 정책과 연계한 3대 미래기술 육성프로그램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첫 과제는 6월 프로그램 공지를 거쳐 7월까지 과제를 접수한 뒤 10월까지 이를 선정, 11월부터 본격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지원대상자 선정은 국내외 전문 심사단을 구성, 공정하고 객관적인 선발절차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성과는 개발자가-삼성은 사업화까지 지원

이번 프로젝트는 단순 기술개발을 위해 기업이 자금을 지원하는 단순 기부 형태를 벗어나 전담 재단을 설립,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개발 및 사업화까지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는 게 삼성측 설명이다.

특히 연구개발 성과물은 개발자가 소유, 연구자가 최대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형태다. 이와 관련 삼성측은 향후 개발 성과물을 삼성측이 활용하게 될 경우 별도 계약 등 세부 사안에 대해서도 검토중이다.

삼성종합기술원 길영준 부사장(CTO)은 "삼성측은 연구과제별 특성에 따라 과제기간, 예산, 연구절차 등을 과제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연구자에게 최대한의 자율권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측이 성과물을 활용하게 되는 방안 등도 현재 검토중에 있다"며 "삼성 계열사별 지적재산권(IP) 정책에 맞춰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