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어떻게 운영되나(일문일답)


"3대 미래기술 육성…연구 성과물 개발자가 소유"

[이균성기자]삼성 그룹이 13일 미래과학기술 육성을 위해 올해부터 10년간 총 1조5천억원 규모를 출연해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을 설립키로 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창조경제 육성 정책에 대해 적극적으로 화답하는 조치다.

삼성은 이를 위해 올해 3천억원을 우선 출연하는 등 오는 2017년까치 5년간 총 7천500억원을 투입한 후 2022년까치 추가로 7천5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은 6월에 재단을 설립하고 초대 이사장으로 학제간 융합에 적극적이고 리더십과 추진력이 뛰어난 최양희 서울 공대 교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과학기술의 근본인 기초과학 분야 ▲제조업의 근간이 되는 소재기술 ▲부가가치 창출이 큰 ICT 융합형 창의 과제 등 정부의 창조경제 정책과 연계한 3대 미래기술 육성 프로그램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이인용 삼성 사장은 설명했다.

삼성 특히 재단이 지원한 연구개발의 성과물을 원칙적으로 개발자가 소유토록 해 연구자가 최대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다음은 재단 설립 관련 삼성종합원기술원 길용준 부사장과의 일문일답.

-추가로 발표되는 것은 없느냐.

"없다"

-과제 선정된 뒤 돈으로 지원하는 거냐.

"그렇다. 제안자에게 돈을 지원한다. 제안자는 과제 내용과 연구 방안 등에 관해 개방된 형태로 프로젝트를 제안할 수 있다. 연구과제별 특성에 따라 과제기간, 예산, 연구절차 등을 과제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연구자에게 최대한의 자율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정부가 비슷한 지원사업을 하고 있는데, 개별 프로젝트가 많아, 자금은 일부 밖에 지원이 안 된다. 프로젝트당 지원에 제한은 없나.

"제한 없다. 타당성이 인정되면 전액 지원할 수도 있다"

-정부와 협의 했나. 정부 사업과 중복될 수도 있는데. 개발된 기술의 사업화 목표는.

"정부와 협의하지 않았다. 언뜻 보면 정부 사업과 겹치게 보일 수도 있는데, 리스크가 크다거나 해서 국가가 지원하기 어려운 과제를 중심으로 할 것이다. 정부 지원을 받는 동일한 내용의 과제는 지원하지 않는다."

-결과물이 좋을 경우, 사업화 지원도 하나.

"사업화 지원도 할 것이다"

-출연주체는.

"전액 삼성전자가 할 것이다."

-재단 운영인력 규모는. 그리고 중소중견 벤처 지원도 하는 것이냐.

"재단은 기업을 지원하는 게 아니라 연구 아이디어에 대해 지원한다. 인력 운영 규모는 아직 많지 않고 차차 늘릴 것이다"

-기업에 속한 연구원의 개발 결과물은 결국 해당 기업에 귀속될 텐데 지적재산권에 대해서는 어떻게 할 것인가.

"연구원이 속한 해당 기업과 삼성이 계약을 하는 모양새가 될 듯하다. 우리가 성과물을 활용하게 되는 방안 등도 현재 검토중에 있다. 삼성 계열사별 지적재산권(IP) 정책에 맞춰 적용하게 될 것이다. "

-삼성종합기술원과 공동 개발도 가능한가.

"아이디어 보고 판단해야 할 것이다."

-개발 성과물을 삼성이 쓰게 될 경우 개발자와 추가 계약을 하게 되나.

"검토중이다"

이균성기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