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금융기관, 벤처 창업지원 '총력전'


"칸막이 없앤다"…올 창업·벤처에 7조8천억원 이상 지원

[백나영기자]미래창조과학부가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금융기관, 연구기관간 칸막이를 없애고 창업과 벤처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미래부는 24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 창업과 벤처 활성화를 위한 '창조경제 금융관련기관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미래부 최문기 장관과 함께 창업 및 벤처 관련 부처, 금융기관, 연구기관 및 관련 협회 기관장들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창조경제 실현의 핵심인 창업과 벤처 활성화를 위한 기업의 투자 방안, 정책 연계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관들은 올해 총 7조8천593억원의 창업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중에서 융자가 5조1천700억원, 투자가 2조4천192억원이다. 그리고 18조4천억원의 창업 보증도 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기술·혁신형 창업기업 보증지원을 확대하고 신규보증 중 창업기업의 비중을 50% 이상 유지시키기로 했다.

중소기업청은 창업기업 지원 등 융자 1조4천200억, 중소기업 모태조합 출자 등 투자 500억, 창업인프라 지원 등 일반사업 2천461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허청은 지식재산 기반 창업기업 지분투자 등 320억, 지식재산 평가지원 56억5천만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금융 관련 기관도 창업·벤처를 위한 지원에 발 벗고 나선다.

우정사업본부는 창업, 벤처 투자로 500억원을 지원하고 향후 5년간 1천100억원의 신규투자를 지원한다. 기술보증기금은 기술보증 18조4천억원을, 보증연계 투자에 500억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진흥공단은 창업기업 융자 3조7천억원과 투융자 복합금융 1천500억원을,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신규투자 1조3천억원을, 한국엔젤투자협회가 매칭펀드 투자로 870억원을 지원하고 500억원을 추가 조성할 예정이다.

이 밖에 ETRI는 창업보육 및 기술창업에 183억5천만원을, 한국청년기업가 정신재단이 2억2천5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관련기관의 창업·벤처 지원은 이날 발표한 내용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미래창조과학부 방송통신융합실의 강성주 융합정책관은 "오늘 발표한 지원계획은 간담회에 참석한 기관만을 대상으로 집계한 내용이기 때문에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최문기 장관은 "금융관계자와 연구원, 창업 관련 부처가 처음으로 만난 자리이기 때문에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창조경제 핵심 의제 중 하나인 창업과 벤처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이런 자리를 자주 마련하고 금융기관과의 칸막이를 없애고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부는 보다 구체적인 실천계획이 담긴 '창업․벤처 활성화 종합계획'을 6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벤처금융에 대한 세제지원, 엔젤투자 소득공제 활성화 등 제도적 개선의 요구와 실험·현장 위주의 창업교육, 창업 아이디어 오디션 기획 등 창업·벤처와 관련한 다양한 의견이 제기됐다.

백나영기자 100n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