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연내 43종 스마트폰게임 출시


[박계현기자] 컴투스(대표 박지영)가 연내 43종의 모바일 게임을 국내외 오픈마켓을 통해 출시할 예정이라고 19일 발표했다.

2012년 라인업은 애플 앱스토어 43종,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 44종, T스토어 등 국내 오픈마켓 40종 등 역대 최대 규모다.

주로 스마트폰 게임들로 구성돼 있으며, 기존 인기작들의 후속 게임을 포함해 소셜네트워크게임(SNG)·아케이드·스포츠·역할수행게임(RPG) 등 다양한 장르의 신규 게임들을 다수 내놓을 예정이다.

컴투스 측은 올해 출시작들을 통해 소셜게임 장르에서 역량을 대폭 강화하고 부분유료화 게임을 강화한다는 두 가지 큰 방향을 세웠다. 소셜 게이밍 플랫폼 '컴투스 허브' 이용자를 확충해 브랜드 기반도 넓혀 갈 예정이다.

컴투스는 앱스토어 15종, 국내 오픈마켓 11종 등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해 미국·일본·중국의 현지 법인을 활용해 글로벌 모바일 게임 퍼블리싱 사업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퍼블리싱 게임 15종(앱스토어 기준)은 전년 대비 약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며 퍼블리싱작의 비율은 올해 전체 게임 라인업의 35%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박지영 컴투스 사장은 "이제 모바일 게임 시장에선 글로벌 경쟁이 시작되고 있는 만큼 스마트폰 중심으로 라인업을 준비한 컴투스에 2012년은 다시 올 수 없는 기회의 한 해가 될 것"이라며, "국내 오픈마켓에 출시하는 40종을 통해 국내에서 단단한 지지기반을 확보하고, 앱스토어 등 글로벌 오픈마켓을 공략해 회사의 가치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