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컴투스, 앱스토어 게임 개방 최대 수혜주"-현대證


[이부연기자] 현대증권은 3일 국내 앱스토어 게임 카테고리 개방으로 모바일 게임업체들의 실적개선이 전망된다면서 최대 수혜주로는 게임빌과 컴투스를 꼽았다.

김석민 연구원은 "게임 카테고리 추가는 분기별 50억~60억원의 매출 증가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모바일 게임 앱 판매가 정상화됨에 따라 게임빌, 컴투스 등 국내 선두 모바일 게임사에 수혜가 집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증권에 따르면 국내 최대 규모의 안드로이드 오픈마켓인 SKT '티스토어'의 사용자수는 현재 1천만명을 돌파했다.

김 연구원은 "게임빌, 컴투스의 분기별 T스토어 관련 매출은 합산해서 약 30억~40억원 수준"이라면서 "애플이 지난 2일부터 국내 앱스토어에 게임 카테고리를 열고 모바일 게임 판매를 시작한 만큼 분기별 50~60억원의 매출 증감 효과를 유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평균적으로 앱스토어를 통한 콘텐츠 구매 금액은 안드로이드보다 높은 편"이라며 "다운로드 수도 불법복제 피해가 심한 안드로이드 마켓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부연기자 b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