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공짜로" KT, 동반성장 '화끈하게'


새로운 동반성장 추진방향 밝혀…협력사에 중도금 지급도

[강은성기자] KT(대표 이석채)는 6일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동반성장을 통한 미래도약'을 주제로 제11회 IT CEO 포럼 조찬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포럼에서 KT는 2009년 이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협력사와 동반성장 모델을 한층 강화시킨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우선 KT는 거래실적이 있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약 1천건의 보유특허를 무상 양도해 특허를 활용한 수준 높은 서비스와 제품 개발을 지원한다.

KT로부터 라이선스, 기술전수 등 기술이전을 받는 업체에는 동반성장 가점을 부여, 향후 구매확대 등에 기여할 계획이다. 무상양도 대상 특허는 KT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협력사의 자금운영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중도금 지급 제도를 신설하고 8월부터 이를 시행에 옮긴다.

기존 기성금이나 분할금 제도에 추가, 성격상 중간진척도 확인이 어려워 중간 대가 지급이 여의치 않았던 소프트웨어 용역이나 일반용역 등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아울러 1,2차 협력사에 대한 동반성장 효과 확대와 공정한 거래문화 조성을 위해 1차 협력사와 2차 협력사간 하도급 계약시 정당한 사유 없이 원도급 계약 금액의 80% 미만으로 하도급 대금을 지급하는 것을 금하도록 하도급 제도를 개선해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KT는 이 외에도 기획 단계에서부터 협력사의 역량과 KT의 기획, 마케팅, R&D 경험을 결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포럼에서 에릭슨은 KT의 한국 내 중소기업과의 협력요청에 기반해 KT 협력사 중 우수 협력사를 선발, 에릭슨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에 진출하는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에릭슨은 현재 기술 협력 분야의 우수 협력사 선정과정을 진행 중이며, 올 해 내로 글로벌 진출 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여기서 선발된 기업은 국내 내수형 중소기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글로벌 벤더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션 고란 에릭슨 중국&동북아 지역본부 부사장은 "KT가 한국의 중소기업의 상품을 평가해보라고 강력히 추천했고, 글로벌협력 차원에서 성공사례를 만들기 위해 노력중"이라며 "현재 인빌딩 솔루션에 대한 업체 선정이 진행 중이며, 3분기 중으로 최소 2개의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날 행사에는 이석채 KT 회장을 비롯, 조준희 IBK기업은행장, 황철주 벤처기업협회장, 김일수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장, 이영상 한국SW전문기업협회장, 최정숙 한국여성벤처협회장, 장지종 중소기업연구원장, 홍대형 한국통신학회장, 금기현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사무총장, 남민우 다산네트웍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