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컴 2011]다우기술 김정도 "데스크톱 가상화, 체계적 접근 필요"


준비 없이 접근하면 실패할 수 있어

[김영리기자] '데스크톱 가상화, 우리 회사도 한번 구축해볼까'라는 자세로 데스크톱 가상화(VDI)에 접근하면 실패하기 쉽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다우기술 김정도 가상화 솔루션 팀장은 18일 아이뉴스24가 개최한 '넥스컴 2011' 컨퍼런스에서 "성공적인 데스크톱 가상화를 구축하기 위해선 체계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추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지난해 대기업들의 데스크톱 가상화 움직임에 이어 올해는 중견기업 및 중소기업들도 데스크톱 가상화를 추진하고 있지만 제대로 된 검토 없이 시작해 중간에 프로젝트가 실패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도입 목적을 선정하고 그에 걸맞게 구체화하는 과정이 우선돼야 한다. 예컨대 모 정부기관의 경우 다른 메인 프로젝트 예산의 일부를 투입해 가상화를 추진했는데 비용이 부족하다 보니 저가 장비를 도입하고 비상주 인력이 작업을 추진하면서 사용자 만족도는 극히 낮아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도 팀장은 또 VDI 성능은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사용자 디바이스 환경에 영향을 받으므로 사전에 성능 및 용량을 산정해야 하는 점도 강조했다.

W사의 경우 저가 스토리지를 도입해 성능이 저하되면서 서버 및 스토리지 오류가 발생했는데 이 때문에 추가 장비를 도입하는 등의 시행착오를 겪었다.

이 밖에 보안 솔루션, 장애 및 복구, 운영 및 자동화 구성 등에 대한 절차 및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김 팀장은 설명했다.

김 팀장은 "VDI 구축 계획시 기존 PC환경과는 다른 고려 사항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며 "사전에 해당 고려사항을 계획에 반영하고 실행하는 것이 구축 성공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넥스컴2011'은 전문 기업들과 전문가들의 강연과 전시 등을 통해 클라우드의 실제 구축과 활용 방안을 모색할 목적으로 '클라우드 비즈니스, 구축부터 활용까지'란 주제로 5월 18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