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컴2011]SKC&C 심탁길 "오픈소스 IaaS가 글로벌 트렌드"


"벤더 종속성 탈피…기업에 맞는 방향의 서비스 제작 용이"

[구윤희기자] 클라우드 컴퓨팅은 크게 SaaS(Software as a Service), Paas(Platform as a Service),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라는 세 가지 영역으로 구분된다. 이중 IaaS 분야에서는 오픈소스를 활용한 클라우드 표준화가 진행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SK C&C 심탁길 차장은 18일 아이뉴스24 주최로 서울 양재동에서 개최된 '넥스컴 2011'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기업들이 이미 오픈소스를 활용해 IaaS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픈소스를 이용한 클라우드 컴퓨팅 IaaS 구현'을 주제로 발표를 맡은 심 차장은 "국내는 트렌드가 조금 늦은 편이지만 글로벌 벤더들은 오픈소스를 많이 사용하고 있어 조만간 국내에도 더 많은 오픈소스 IaaS가 도입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픈소스에 기반한 IaaS 필요성에 대해선 "오픈소스는 벤더 종속성을 탈피한다는 강점이 있고 기업에서 원하는 방향에 맞게 서비스를 직접 제작할 수 있는 점도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반적인 영역에 걸쳐 기술 표준화가 이뤄지고 있어 오픈소스에 기반한 IaaS를 마련하면 향후 다양한 서비스에 접목하거나 흐름을 따라가는 데 보다 빠르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픈소스 선택시 고려할 점으로는 가상화 관리와 셀프 개념을 꼽았다.

심 차장은 "사설 클라우드의 경우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정교한 가상화 관리 기능이 요구되며 공용은 확정성과 안정성을 기반으로 하는 셀프 서비스 개념을 갖고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가상화 기술이 어느 정도 기업에 내재화돼 있는지도 살펴 향후 기업이 구현하는 기능이나 아키텍처를 고려해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양한 오픈소스 IaaS 선택과 관련, 심 차장은 "결국 기업 스스로 운영하면서 얼마나 잘 대응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면서 "그런 부분을 고려해 서비스를 선택하지 않으면 어떤 서비스라도 무용지물이 될 수밖에 없다"고 조언했다.

한편 '넥스컴2011'은 전문 기업들과 전문가들의 강연과 전시 등을 통해 클라우드의 실제 구축과 활용 방안을 모색할 목적으로 '클라우드 비즈니스, 구축부터 활용까지'란 주제로 5월 18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됐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