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잃어 버린 경제를 찾아서'


넥스컴 2011 '클라우드 구축부터 활용까지' 종합 해법 모색

[구윤희기자] 클라우드 도입의 적기는 언제일까. 전문가들은 급증하는 데이터 관리를 위해서라도 발빠른 클라우드 도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LG 유플러스 고현진 부사장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탄생은 필연적"이라고 단정한다. "클라우드는 그동안의 IT 키워드를 모아 놓은 것으로 다만 우리 기업과 정부가 다국적 IT 기업에 설자리를 잃지 않고 리드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 과제"라고 강조한다.

KT 김창덕 팀장 역시 "데이터의 폭발적 증가로 클라우드의 도래는 필연적"이라고 주장한다.

김 팀장은 "웹IT는 이미 공용 클라우드로 가고 있고 기업은 공용과 사설, 하이브리드 중 적절한 타입의 클라우드를 채택하게 될 것"이며 "대부분의 기업들은 클라우드에 대해 적은 비용과 높은 효율성이라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고 설명한다.

한국EMC 황정식 이사는 "이미 변화는 시작됐고 가상화는 IT 환경 변화를 주도하는 기술"이라면서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미 현실"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IT 비즈니스의 경제학'을 역설하는 그가 현 상황에서 가장 합리적인 경제 논리로 제시하는 IT 기술 역시 클라우드다.

그는 "IDC의 CIO 설문조사에 따르면 클라우드 컴퓨팅을 고려하는 첫번째 이유는 데이터센터 비용 절감이라고 나타났다"며 "데이터가 급증하는 상태에서 기업들의 비용 해결책은 클라우드로 귀결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클라우드, 개념부터 경제 논리 담겨

전문가들은 클라우드가 이처럼 혁신적 IT 트렌드로 주목받게 된 배경에는 개념부터 경제적 논리를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LG유플러스의 고현진 부사장은 클라우드를 '소유하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소유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다는 편리성을 담보한다는 것이다.

삼성SDS 최윤석 팀장도 '필요할 때 IT자원을 요청하고, 요청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으로 클라우드를 설명했다. 쓰고 싶은대로 쓰지만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함으로써 불필요한 자원 유출을 방지한다는 설명이다.

호스트웨이IDC 김지윤 연구소장은 위키피디아의 정의를 빌어 클라우드를 '컴퓨터 네트웍을 경유하는 주문형 컴퓨터적 자원의 설비'라고 요약했다. 그는 클라우드의 개념에서는 '주문형'에 초점을 맞추고 구현 방식에 있어서는 '유연성'에 방점을 찍어 '플렉서블 클라우드'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도 쉽게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고 댓가 지불에 있어서도 사용한 만큼만 합리적으로 지불하도록 한다'는 게 김소장이 주장하는 '플렉서블 클라우드'다.

SK C&C 심탁길 차장 역시 '인터넷 기술을 통해 IT 자원을 주문형(on- demand)으로 서비스하는 기술 및 컴퓨터 패러다임'이라고 클라우드를 정의하며 경제성과 사용자 편리성을 강조했다.

◆ 합리적인 클라우드 해법을 찾아서

클라우드가 이처럼 대세가 되면서 정부는 올해를 원년으로 5년 내 클라우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클라우데 데이터센터, 모바일 클라우드, 전자정부 등 전략 분야를 육성할 방침이다.

정부는 특히 클라우드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통신업체, IT 서비스 업체, 중소기업 중심으로 서비스가 시작되고 있지만 글로벌 업체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어 대응이 시급하다고 판단, 기업들의 발빠른 움직임을 적극 독려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합리적인 클라우드 해법을 찾고자 기업들 역시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다양한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 오픈소스를 이용한 이용한 클라우드 도입 방식부터 가상화와 공유 개념을 강조한 도입에 이르기까지 클라우드를 도입 과정과 방식도 매우 다양하다.

아이뉴스24 주최로 오는 18일에 개최되는 '넥스컴 2011'에서는 '클라우드 비즈니스, 구축부터 활용까지'라는 주제로 클라우드에 대한 다양한 고민을 공유할 예정이다.

정부를 비롯, LG 유플러스와 KT, 한국HP, 한국EMC, 삼성SDS, SK C&C, 다우기술, VM웨어, 넷앱, 오파스넷, S코어, 스파크 & 어소시에이트 등 국내외 굴지의 클라우드 전문기업과 전문가들이 가장 합리적인 클라우드 해법을 찾기 위해 다양한 고민과 해결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넥스컴 2011'은 방송통신위원회, 한국클라우드서비스협회, 한국클라우드컴퓨팅연구조합, 한국IT서비스산업협회,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이 후원하며 18일(수) 오전 9시 30분부터 서울 양재동 엘타워 그레이스홀에서 개최된다.

(행사 페이지로 넘어가기)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