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컴퓨팅이 열쇠"…스티브 발머 MS CEO


비용 절감·복잡성 해소 위한 해법은 '클라우드' 환경

"클라우드 컴퓨팅은 기업의 운영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열쇠다."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MS)의 최고경영자(CEO)는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비즈니스리더십 CXO 오찬간담회'에서 '새로운 효율성(New Efficiency)'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스티브 발머 CEO는 "경영환경이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생존하려면 비용절감과 생산성 향상, 새로운 수입원 창출을 위한 혁신이 필수적"이라며 "정보기술(IT)은 기업 혁신을 위한 핵심 요소"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적은 자원을 투입해 더 많은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새로운 효율성을 갖춰야 한다"며 "적은 자원을 투입해 많은 성과를 얻을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클라우드 컴퓨팅"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각 기업의 최고정보책임자(CIO)는 비용절감을 가장 큰 과제로 삼고 있는데, 가상화 기술을 비롯한 클라우드 컴퓨팅은 CIO의 고민을 해소해 줄 수 있다는 것.

특히 그는 MS가 선보인 운영체제(OS) '윈도7'이 가상화 기술과 클라우드 컴퓨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설명도 잊지 않았다.

아울러 비용 절감 못지 않게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필요한 것은 바로 민첩성과 신속성을 확보하는 것인데, 클라우드 컴퓨팅이야 말로 이를 실현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또 하이퍼V 등 윈도 서버에서 제공하는 툴을 이용할 경우 운영 비용과 복잡성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업이 아직 클라우드 환경을 전면 도입할 준비가 돼있지 않다면 우선 가상화 기술을 접목하는 것도 좋다는 설명이다.

스티브 발머 CEO는 "MS의 최신 제품들은 모두 최종 사용자 입장에서 편리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아울러 윈도7을 통해 기업은 전력, 헬프데스크, 관리, 보안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국내 70여개 기업 최고정보책임자(CIO)급 임원들이 참석했으며, 삼성전자 정보전략그룹의 채창훈 상무가 사례 발표에 나섰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