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C 2008] KTF "쇼 2.0은 생활밀착형으로 승부수"


이동원 전무 '고객참여형 서비스' 강조

아이뉴스24(www.inews24.com)가 방송통신위원회, 지식경제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후원으로 2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잠실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개최하고 있는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2008 컨퍼런스'에서 KTF 이동원 전무는 소비자의 생활에 밀착한 서비스를 주로 한 '쇼2.0'을 기대하라고 강조했다.

이동원 전무는 "KTF 3세대(3G) 서비스인 쇼를 선보인 지 1년이 지나면서, 항상 쇼를 하라고 소비자에게 광고는 했지만 이제 어떤 내용을 담아야 할 시기가 왔다고 판단했다"며 "앞으로는 쇼1.0을 지나 고객이 직접 참여하고, 고객의 생활에 실질적인 편의를 줄 수 있는 쇼2.0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쇼1.0이 망 고도화를 통해 영상통화와 멀티미디어 전송을 가능하게 하는 등 기술적인 작업이었다면, 쇼2.0은 고객이 참여하고 직접 활용할 수 있는 특정한 서비스의 개념이라는 설명이다.

이동원 전무는 "처음 영상통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이 서비스가 과연 고객의 문화와 생활에 변화를 줄 수 있을지 고민했다"며 "하지만 KTF 직원들조차 영상통화를 한 달에 한 번 쓸까말까 하더라"고 회고했다.

이 전무는 "그 이유가 뭘까 많이 생각해봤는데, 결국 낯설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게 됐다"며 "매일 단말기를 귀에다 대고, 음성만 주고 받는 걸 전화통화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에게 단말기를 눈 앞에 들고, 얼굴을 보면서 통화를 하는 건 낯설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그런데 초등학생이나 중학생 등 10대에게 영상통화가 먹히더라"며 "이는 10대에겐 음성으로만 하는 통화가 습관으로 자리잡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동원 전무는 이처럼 고객의 문화를 바꾸고, 실생활에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상통화가 낯선 사람을 위해 '영상편지 서비스', 교통정보를 실시간 동영상으로 볼 수 있는 '쇼 CCTV 교통정보' 등을 대표적인 예로 소개했다.

그는 "쇼2.0에는 참여와 공유라는 개념을 넣고 싶다"며 "나 혼자 쇼하는 게 아니라 일상 속에서 사람들과 같이 살아가는 사회에서 쇼를 어떻게 접목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그래서 생각한 게 고객이 서비스를 찾아가는 게 아니라, 서비스가 고객을 찾아가는 시스템"이라며 "(블랙베리처럼)잡지 발행일에 맞춰 잡지 기사를 고객의 휴대폰에 자동으로 배달해주는 서비스가 한 예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도윤기자 moneyno@inews24.com 사진 류기영기자 ry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