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시티 사업, 91억원 '총알 장전'


행안부, u시티 활성화 기반 조성 위해 사업 공모

정부가 첨단 IT 기술을 적용한 '유비쿼터스 도시(u시티)'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총 91억 규모의 u시티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발표했다.

행안부는 이를 위해 ▲u시티 표준모델 개발 분야(36억원) ▲안전관리서비스 분야(약 10억원) ▲u시티 모델 확산 분야(30억원)를 공모과제로 추진하며, 2011년 대구에서 개최되는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지원을 위한 u-2011 프로젝트(15억원)를 지정과제로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30여개의 자치단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u시티 사업은 서비스 표준모델 개발이나 검증 없이 추진하고 있어 정보 호환이나 u시티 구축 효과 극대화 측면에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

이에 u시티 사업 난개발을 방지하고 자치단체 간 상호 호환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자치단체 u시티 사업을 지원해 u시티 표준 모델을 개발하고 가이드라인을 마련함으로써, 사업의 중복투자 방지와 u시티 서비스간 상호 호환성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행안부는 u시티 사업 선정시 자치단체의 실질적인 수요를 반영하고 파급효과가 큰 과제를 대상으로 지역밀착형 서비스 모델을 발굴·표준화함으로써, 공공사업 발주물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 IT 업체들에게도 '숨통'을 틔우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자치단체는 9월 1일까지 사업신청서를 제출하면 되며, 행안부는 9월 중순에 대상사업을 선정해 2009년 4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공모사업 추진에 대한 설명회는 오는 12일 전담기관인 한국정보사회진흥원 회의실에서 개최할 예정이며, 공모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전담기관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