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데이타, 中 옌지시 u시티 구축


관련 MOU, 중국 U시티 사업 발판 마련 기대

포스데이타(대표 유병창)는 중국 지린성(吉林省) 옌지시(延吉市)와 u시티 구축 사업과 시가 추진하는 IT사업 전반에 걸친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옌지 국제호텔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유병창 포스데이타 사장과 조철학 옌지시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로 포스데이타는 올 하반기부터 이 지역 u시티 구축을 위한 정보화 전략계획(USP)을 수립, 이와 관련된 시범 사업을 발굴하는 등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이외에도 옌지시가 추진할 'u소방방재시스템 구축사업'을 비롯한 '전자정부사업', 지역 IT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사업 등에도 협력하게 된다.

특히 포스데이타는 이번 사업과 관련, 유비쿼터스 핵심기술인 휴대인터넷(와이브로 WiBro)를 비롯, 전자통행료징수시스템(ETCS), 지능형교통시스템(ITS) 등 다양한 IT기술을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포스데이타 조용한 상무는 "국내 자치단체의 u시티 사업 추진 경험과 IT기술을 적용, 옌지시만의 차별화된 u시티 모델 개발 및 이를 모범사례로 향후 중국 u시티 사업 진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변자치주의 주도(州都)인 옌지시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최근 IT산업을 집중 육성, 중국 동북의 실리콘밸리를 지향하고 있다. 우리 IT기업들도 다수 입주하는 등 해외 기업들의 대규모 투자가 동시에 이뤄지고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