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SW, 뿌리부터 바꾸자-하]이젠 '실천'이다


공개소프트웨어(SW)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먼저 이 분야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없애고 정부, 업계, 사용자가 제대로 된 인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만 공개SW란 '거대한 코끼리'가 제대로 보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진정한 공개SW 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공개SW 산업' 자체를 비즈니스로 인식하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공개SW를 SW 산업 발전을 위한 밑거름으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물론 이는 누구 한 사람만의 힘만으로 되는 일은 아니다. 정부 뿐 아니라 업계, 사용자들도 공개SW 활성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적극 실천해야 한다. 정부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리눅스 도입을 확장하는 것만으로 공개SW 시장 확산을 기대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우선 공개SW가 활성화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하고 보다 많은 업체들이 공개SW를 기반으로 한 수익창출에 나설 수 있어야 한다.

SW가 한 기업에 종속되는 것을 벗어나는 'SW 주권국가'가 공개SW 활성화의 종착역은 아니다. 공개SW를 기반으로 SW 산업을 발전시키고 'SW 강국'으로 거듭나는 것이 진정한 공개SW 활성화라고 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실천할 수 있는 과제들부터 우선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

인식 변화와 함께 공개SW가 활발히 쓰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공개SW 기반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삼박자'가 들어맞아야만 'SW 강국'으로 가는 길이 빨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 '리눅스 도입'보다 급한 웹 표준화

많은 SW 개발자들은 "공개SW를 활성화하려면 이용환경부터 개선하라"라고 입을 모은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와 '인터넷익스플로러'를 사용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개선하라는 얘기다.

앞서 말했듯 그 동안 국내 공개SW 산업은 대부분 공공기관에 리눅스를 도입하는 것을 중심으로 진행돼왔다. 덕분에 국내 리눅스 도입률은 눈에 띄게 늘어났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공개SW를 육성했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없다. 실제로 많은 개발자들은 '리눅스 도입=공개SW 활성화'라는 공식을 무차별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많다고 지적하고 있다.

정작 더 큰 문제는 다른 곳에 있다고 이들은 주장하고 있다. 공개SW 프로젝트에 참여하거나 이를 기반으로 개발을 하고 싶어도 적용할 수 있는 환경이 제대로 지원되지 않다는 것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공개SW 활성화 속도가 더딜 수밖에 없다.

실제로 국내 많은 사이트들은 '액티브X'를 기반으로 개발돼 있다. 그러다 보니 MS의 '윈도'와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아니면 제대로 사용하기 힘들다. 올해 초 '윈도 비스타'가 출시되며 인터넷뱅킹, 온라인 게임 사용자들이 상당한 혼란을 겪었던 사건은 국내에서 공개SW를 이용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다.

국내 웹 이용환경이 이렇다보니 공개SW를 사용하는 사용자 수가 적을 수밖에 없다. 실제로 오픈소스 기반 웹브라우저인 '파이어폭스'는 세계시장 점유율이 10%에 이르지만 국내에서는 아직도 0.3~1% 수준에 머물고 있다.

다행히 '윈도비스타' 사건 이후 웹 표준화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고 정부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웹 표준화와 문서표준화를 시행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문제는 이같은 움직임이 정부의 활동으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금융, 기업 웹사이트로 확대돼야한다는 점이다.

웹 표준화 운동을 펼치고 있는 오픈웹의 김기창 교수는 "쇼핑몰의 경우만 해도 MS 인터넷익스플로러의 점유율이 99.5%가 넘는다"며 "이는 익스플로러 이외의 다른 웹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일단 금융결제원같은 기관들이 웹 표준화를 준수하면 나머지 상업사이트들도 기술 중립적인 사이트들로 바뀌게 될 것"이라며 정부와 기관들의 움직임이 주요하다고 강조했다.

◆ 공개SW도 '비즈니스'다

많은 기업들은 아직도 '공개SW를 기반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느냐'는 의문을 던진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국내 IT 기업들을 봐라. 그 누가 공개SW를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생각하는가"라고 말했다. 그만큼 국내 기업들이 공개SW를 기반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공개SW 사용자가 되는 일이 드물다는 얘기다.

그러나 공개SW는 엄연히 상용SW 같은 비즈니스 모델이 될 수있다. 레드햇, 수세 등이 공개SW를 기반으로 세계적인 리눅스 기업으로 성장한 것만 보더라도 공개SW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널리 알려진 리눅스 배포 업체 외에도 최근 해외에서는 '스파이크소스' 등 수천명의 개발자가 개발에 참여하는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진행, 유지보수와 서비스 제공으로 고수익을 올리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공개SW는 소스코드가 공개돼 있지만 이를 이용해 새로운 공개SW를 만들고 이를 토대로 자유롭게 서비스 수익과 마케팅 활동을 할 수 있다. 당연히 수익사례도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아직도 이같은 수익 모델이 자리잡지 못하고 있다.

이 가운데 최근 블로그 SW로 화제를 모았던 태터툴즈의 소스코드 공개는 주목할만하다. 태터툴즈는 지난해 3월 블로그 프로그램의 소스코드를 일반공중라이선스(GPL) 기반으로 공개했다. 즉 누구든 태터툴즈 자체를 수정하거나 새로운 기능을 붙여 배포할 수 있게 했다는 것이다.

태터툴즈는 사용자를 끌어안고 광고 등의 수익모델을 찾는 대신 태터툴즈 프로그램을 공개SW 그룹으로 넘겨 이 도구가 많은 개발자들의 손을 거쳐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도구로 거듭나는 길을 택했다. 이후 포털사이트인 다음은 태터툴즈를 기반으로 '티스토리'라는 블로그 사이트를 오픈해 사용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는 공개SW가 또 다른 공개SW와 서비스를 탄생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예다.

국내 대표 SW 기업 가운데 하나인 한글과컴퓨터는 리눅스 배포업체로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일본, 중국과 손잡고 '아시아눅스'를 개발, 배포 중인 한컴은 최근 데스크톱 운영체제(OS) 리눅스도 선보이며 국내 리눅스 산업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컴은 올해 리눅스 분야에서만 110억원의 매출을 올릴 계획으로 정부와 함께 공개SW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협조 체제도 유지하고 있다.

◆ 공개SW 활성화, 이미 시작이다

국내 IT 환경이 공개SW의 '볼모지'인 것만은 분명하다. 하지만 한 켠에서는 공개SW가 자생적으로 성장해 자라고 있기도 하다. 인터넷 포털 업계가 그 주인공이다.

그 동안 폐쇄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던 국내 주요 포털들이 조금씩 공개SW 쪽에 눈을 돌리고 있는 것. NHN, 다음, 엠파스 등 국내 주요 포털들이 이처럼 공개SW 껴안기에 나서고 있는 것은 구글의 영향이 적지 않다.

대부분의 서비스를 공개SW 기반으로 개발하고 세계 공개SW 커뮤니티들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구글이 영향력을 급속도로 확대해 나감에 따라 국내 포털들도 공개SW 쪽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이다.

공개SW 블로그 툴인 태터툴즈를 기반으로 블로그 서비스를 실시했던 다음은 국내 공개SW 커뮤니티에 서버 호스팅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TeX 사용자 모임, 파이썬 마을, 오픈오피스 커뮤니티, 모질라 커뮤니티' 등이 다음의 지원에 동참하고 있다.

엠파스도 국내 최대 공개SW인 'KLDP'에 운영서버와 장비를 기증하는 등 지원에 나섰다. NHN 역시 지난 3월 공개형 게시판 프로그램인 '제로보드'를 인수하고 앞으로 공개SW 형태로 이 서비스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물론 포털들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우려 섞인 시선도 적지 않다. 공개SW 지원을 바탕으로 자사 수익 창출에 주력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지적이다.

하지만 '볼모지'였던 국내 공개SW 시장에 대형 포털들이 '사용'과 '지원' 형식으로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분명 환영할만한 일이다.

이들은 구글의 한국시장 진출에 대응하기 위해 공개SW를 선택했으며 공개SW 사용과 지원이 이들 포털업체들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는 데 도움이 될 것은 분명하기 때문이다.

SW 업계는 이같은 포털의 움직임이 SW업계 전체로 확산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기업용 SW 분야에도 분명 수많은 공개SW가 존재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수익모델 창출과 서비스가 개발돼야한다는 얘기다.

한글과컴퓨터 조광제 상무는 "공개SW는 '피자'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리눅스 OS는 '도우(빵)'이고 이 위에 많은 공개SW를 '토핑'으로 올려 각기 다른 맛의 피자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조 상무는 "공개SW 확산과 활성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공개SW 결합상품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SW 분야에 공개SW가 적용되고 이를 바탕으로 한 서비스와 결합상품이 나올 수 있어야한다"고 말했다.

함정선기자 min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