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역대 가장 이른 열대야…서울, 3년 연속 '6월 열대야'


새벽 2시 29분에 25.1도…1907년 근대적 기상 관측 시작 이래 가장 빨라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연일 무더위가 지속된 가운데, 지난 21일 밤 서울에 관측 이래 가장 일찍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

지난해 7월 열대야가 이어지자 시민들이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을 찾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7월 열대야가 이어지자 시민들이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을 찾아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간밤 서울 기온이 제일 낮았던 때는 오전 2시 29분 25.1도였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기온이 25도 밑으로 내려가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밤사이 날이 흐려 낮에 축적된 열이 대기 밖으로 방출되지 않은 데다가 따뜻한 남풍까지 유입되면서 열대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써 서울의 올해 첫 열대야일은 '6월 21일'로 기록되겠는데 이는 지난해(6월 28일)보다 일주일 이르고 1907년 서울에서 근대적인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빠른 것이다.

이와 함께 서울은 2022년 6월 26일 사상 첫 '6월 열대야'가 나타난 데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6월 중 첫 열대야를 겪게 됐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역대 가장 이른 열대야…서울, 3년 연속 '6월 열대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