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추경호 "민주당, 與 의원들까지 '명심독재' 줄세우나"


"협상안 제시 없이 원구성 제안 거부"
"진정어린 제안에 오만한 말장난"
"대통령 재의요구권은 헌법상 명시"

추경호(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리는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2024.05.27. [사진=뉴시스]
추경호(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리는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2024.05.27.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법사위·운영위원장을 여야가 1년씩 번갈아 맡자는 제안을 거절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모든 제안을 거부하는 민주당의 협상 거부권은 국회 위상을 깎고 의회 민주주의를 모욕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추 원내대표는 20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법사위는 제2당, 운영위는 여당이라는 국회 운영의 오랜 전통과 관례를 훼손할 소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회를 어떻게든 정상화시키기 위해 고심 끝에 전한 제안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수 여당이 먼저 양보하면서 세 차례에 걸쳐 내놓은 타협안에 대해 대통령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향후 1년간 행사하지 말라는 황당한 요구로 뿌리쳤다"며 "여당의 진정어린 제안에 대해 이런 오만한 말장난이나 하면서 민주당의 폭주에 동참하라는 것은 여당 의원들까지 이재명 방탄부대로 '명심독재'의 길에 줄 세우겠다는 것에 다름없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어 "유감스럽게도 민주당은 단 한번도 협상안을 제시한 적이 없다. 국회의장도 중재안을 낸 적이 없다. 오직 국민의힘만 소수당임에도 여당의 책임으로 국회 정상화를 위해 계속 타협안을 제안해 왔다"고 토로했다.

민주당이 신뢰 회복의 전제조건으로 윤 대통령의 거부권 중지를 내건 데 대해선 "헌법에 명시된 대통령의 재의요구권을 부정하기 전에 스스로 무책임한 협상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라"며 "일방적으로 입법 폭주하지 않았다면 재의요구권은 행사될 일도 없었다"고 맞받았다.

추 원내대표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에서나 들을 수 있는 '민주당의 아버지' 운운하는 황당한 일탈에서 벗어나 전통의 정통 민주당으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추경호 "민주당, 與 의원들까지 '명심독재' 줄세우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