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의정갈등 대치 중재 나선 與…"돌아와 달라" 호소만


오늘부터 의료계 집단 휴진 시작…'공백 비상'
與 의료개혁특위, 당정회의 열어 대응책 논의
필수·지역의료격차해소특별법 등 당론 추진
尹 "의료계 불법 진료 거부 비상대책에 만전"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17일 국민의힘 의료개혁특위 인요한 위원장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김영태 병원장과의 면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4.06.17. [사진=뉴시스]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 17일 국민의힘 의료개혁특위 인요한 위원장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김영태 병원장과의 면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4.06.17.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서울대 의대 일부 교수들을 시작으로 한 의료계의 집단 휴진이 17일부터 본격화됐다. 정부는 '불법적 전면 휴진을 전제로 한 의료계의 정책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강경론을 유지하면서 정치권에 대화 중재를 요청하고 나섰다. 그러나 의정갈등을 실타래가 복잡하게 꼬인 평행선 대치가 계속되면서 당정은 의료계에 현장으로 돌아와 달라는 호소만 되풀이할 뿐 이렇다 할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국민의힘과 정부는 이날 오후 의료개혁특별위원회 당정회의를 열어 의료계가 환자의 곁으로, 정부와의 대화의 장으로 돌아와 줄 것을 호소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의료개혁특위 위원장은 이날부터 교수 집단 휴진에 돌입한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을 찾아 김영태 병원장과 면담했다. 이날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대병원 강남센터·서울시보라매병원 등 4곳을 시작으로 18일부터는 의사협회(의협) 주도 집단 휴진이 이어진다.

이후 당정협의에 참석한 인 위원장은 "의사들이 환자 옆으로 돌아가기 위한 방법론에서 가장 좋은 방법을 찾겠다"며 "한번의 만남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은 아니고 점차적으로 가능하면 빨리 해결 방법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 공백은 환자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할 뿐"이라며 "부디 서울대 의대 교수와 의협 지도부는 휴진으로 피해받는 환자들의 고통에 귀 기울여 현장으로 돌아와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국민의힘도 여당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며 '필수의료 및 지역의료격차해소특별법' 등 의료개혁 관련 법률의 당론 추진 등을 약속했다.

당정은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의료개혁 과제들이 의료계에서도 오랫동안 필요성을 제기한 부분인 만큼, 세부적인 차이에 대해선 함께 지혜를 모아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의료계를 설득하고 있다.

전공의들에게도 정부가 이미 복귀 전공의 대해 어떤 불이익 없을 것을 약속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현장으로 돌아와 줄 것을 연일 당부하고 있다.

정부는 정부-의료계 간 진정성 있는 대화를 위해 의료개혁특위 등 정치권이 중재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의협이 제시한 대정부 3대 요구안-정부는 불법적 전면 휴진 전제로 정책 사항 요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정부-의료계 간 진정성 있는 대화 통해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를 희망한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도 한덕수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의료계 불법 진료 거부에 대한 비상대책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의협은 전날(16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의대 정원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쟁점 사안 수정 및 보완 △전공의·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과 처분을 즉각 소급 취소 및 사법 처리 위협 중단 등 3가지 대정부 요구사항을 공개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의정갈등 대치 중재 나선 與…"돌아와 달라" 호소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