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상일 용인시장, 김동연 지사 만나 “지방산단 심의 권한 이양” 등 요청


12일 도청서 면담 “산단 승인권자인 특례시에 이양해야 지방 발전” 강조
광교송전철탑 이설·고기교 재가설· 주변 도로망 확충 등 도 협조 요청

[아이뉴스24 정재수 기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나 용인의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한 경기도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12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김 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지방산단 심의 권한 용인으로의 이양과 광교택지지구 송전철탑 이전, 고기교 재가설 문제 등 주요 현안 검토 자료를 전달했다.

정부는 지난해 3월 용인특례시 처인구 이동‧남사읍 226만 평에 삼성전자의 반도체 생산공장(Fab) 6기를 건설하는 ‘용인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단’ 조성을 발표했다.

이어 지난해 11월에는 IT 인재들이 거주할 배후도시로 이동읍 69만 평에 1만6000세대 규모의 반도체 특화 신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이 시장은 이 같은 초대형 프로젝트를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 협조와 지원을 요청한 것.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12일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나 시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지원을 요청하고 관련 자료를 전달했다. [사진=용인특례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12일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만나 시의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지원을 요청하고 관련 자료를 전달했다. [사진=용인특례시]

이 시장은 김 지사에게 경기도의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 권한을 승인권자인 용인특례시에 이양해야 용인이 국가산단 주변에 입주하길 원하는 각종 기업들을 신속하게 검증함과 동시에 입주도 원활하게 도울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기흥미래도시첨단산업단지, 죽능일반산업단지 등에 대한 경기도 심의가 지연돼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각종 사업 추진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며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앵커기업과 협력단지의 집적화로 반도체 생산을 위한 산업 생태계가 견고해지도록 경기도가 특례시인 용인에 산단 심의 권한을 이양하는 것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광교택지지구 송전철탑 이설문제와 관련해 용인특례시 수지구 성복동 주민들의 우려를 김 지사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수원시의 해당 아파트 주민 뜻대로 이설공사를 진행하겠다고 하는 것을 용인특례시나 성복동 주민들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김 지사님과 경기도가 잘 헤아려주시기 바란다”고 전달했다.

이 시장은 고기교 재가설과 주변 도로망 확충 사업의 신속 추진을 강조하고 도의 협조를 요청했다.

앞서 이 시장은 지난 2022년 7월 1일 취임 한 달여 만에 고기동 일대에 집중호우로 큰 수해가 발생해 복구작업에 주력하면서 고기교의 상습 침수와 교통 정체 문제 해결을 위해 경기도, 성남시 등과 협의하고, 같은해 9월 26일 김 지사, 신상진 성남시장과 고기교 재가설과 주변 교통 여건 개선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선제 조건인 동막천 정비사업이 경기도의 하천기본계획 변경‧고시 지연으로 고기교 재가설을 위한 실시설계와 교통영향분석 등이 진행되지 않고 있다.

시는 시민 안전을 위한 조치를 우선적으로 취하기로 하고 기존 고기교의 안전등급을 D에서 A로 올리는 보강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고기교에 인도도 설치하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이 공사는 5월말 완료될 예정이다.

이 시장은 “고기교 재가설을 위한 경기도의 선행 절차인 하천기본계획을 조속히 마무리해서 고기교 침수를 예방하고 용인특례시민과 성남시민이 교통편의를 누릴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지사는 “주신 말씀과 자료를 잘 검토할 것이며 도로망 확충, 도시재생 등의 현안과 관련해 도가 지원할 수 있는 것들을 성의있게 검토해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용인=정재수 기자(jjs3885@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상일 용인시장, 김동연 지사 만나 “지방산단 심의 권한 이양” 등 요청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