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세라젬, 지난해 영업익 189억원 기록…"소비 위축·R&D 비용 증가 영향"


매출액 5847억원…올해 이온수기·뷰티기기 등 신제품 출시로 성장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세라젬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5847억원, 영업이익 189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은 22.1%, 영업이익은 62.7% 줄어든 수치다.

세라젬 로고. [사진=세라젬]
세라젬 로고. [사진=세라젬]

이번 실적에 대해 세라젬은 "고금리와 고물가, 부동산 시장 악화 등에 따른 헬스케어 가전에 대한 전반적인 소비 심리 위축이 주요 원인"이라며 "또 지난해 기술과 임상, 디자인 등 연구개발(R&D) 조직의 통합 거점인 '헬스케어 이노타운' 신설과 사업다각화를 위한 적극적인 선행기술 투자 등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앞서 세라젬은 지난해 역대 최다인 189억원을 연구개발비로 투자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뷰티 브랜드인 '셀루닉'의 신규 디바이스를 비롯해 이온수기 밸런스워터, 요실금 치료기, 안마의자, 각종 의료기기 등 다양한 제품군을 올해 출시할 예정이다.

글로벌 사업의 경우 전년 대비 27% 성장한 184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중국 시장은 129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25% 가량 성장한 수치다.

인도와 동남아시아,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도 고른 성장을 보였다. 특히 2022년부터 전략적인 투자를 이어오고 있는 미국 시장의 경우 75% 가량 매출이 증가하는 등 지속적으로 인지도를 확대하고 있다.

세라젬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에서 호평받은 신제품 '마스터 V9'과 '파우제 M6' 등 주력 사업분야 신제품 출시를 통해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또 다양한 사업으로 외연을 확대해 안정적인 수익구조 창출을 위한 기반을 다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잠재력이 높은 미국 시장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유럽, 일본 등 신규 시장 개척을 통해 글로벌 매출 확대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새로 개소한 통합 R&D센터 '헬스케어 이노타운'을 중심으로 헬스케어 가전 고도화와 새로운 사업 영역 진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도 꾸준히 늘릴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세라젬은 지난해 대내외적 사업 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내 헬스케어 가전 1위 기업으로서 글로벌 확대 및 새로운 사업 영역에 꾸준히 투자해왔다"며 "올해를 기점으로 기존 사업영역 외에 이온수기나 뷰티, 신규 가정용 의료기기 등 새로운 영역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세라젬, 지난해 영업익 189억원 기록…"소비 위축·R&D 비용 증가 영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